[사진=게티이미지뱅크]


PN풍년 주가가 상승 중이다.

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PN풍년은 이날 오후 2시 52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230원 (3.57%) 오른 6100원에 거래 중이다.

PN풍년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관련주로 꼽힌다.

대선 독자 출마를 선언하고 '새로운 물결' 창당에 나선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4일 정의당 지도부를 만나 기득권 정치 타파에 대한 공감대를 확인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후 정의당 여영국 대표 등을 예방해 "거대한 양당 구조가 만들어진 상황과 제대로 된 진보와 보수가 있었는지에 대한 안타까움이 있다"며 "기득권 깨기를 위해 뜻을 같이하는 부분이 있으면 (정의당과) 힘을 합치면 좋겠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의 '붕어빵 틀' 이론을 설파하며, 이를 고(故) 노회찬 전 의원의 '삼겹살 불판 교체론'에 비유하기도 했다.

그는 "정치를 하며 '붕어빵 틀' 얘기를 해왔다. 붕어빵 틀 속에 밀가루 반죽을 새로 넣어봐야 붕어빵 맛이 변하겠냐는 의미"라며 "생각해보니 노 전 의원의 '불판'하고 비슷한 느낌이 들더라"고 말했다.

과거 노 전 의원이 2004년 총선에 민주노동당 비례대표 후보로 출마해 '50년 동안 똑같은 판에다 삼겹살 구워 먹으면 고기가 시커메진다'며 양당 체제를 비판했던 발언을 소환한 것이다.

이에 여 대표는 "우리 당 심상정 대선후보 역시 일관되게 양당으로 대표되는 기득권 정치 타파를 기치로 걸고 있다"며 "김 전 부총리도 거의 유사한 기조로 창당을 한 것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화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