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울 중심 입지, 남산 생활권…브랜드 가치에 걸맞은 우수한 상품성 원동력

[사진=힐스테이트 남산 투시도. 현대건설 제공]


현대건설이 서울시 중구 묵정동 일원에 선보인 '힐스테이트 남산'이 100% 완판됐다.

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힐스테이트 남산 도시형 생활주택 총 282가구는 지난 9월 30일부터 시작된 정당 계약 기간과 선착순 계약 기간 동안에 모두 계약이 완료됐다.

이 단지는 청약접수 결과 총 282가구 모집에 1만6785건이 접수되며 평균 59.52대 1의 높은 경쟁률로 전 타입이 마감됐다.

조기 완판은 최근 서울 내 신규 단지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남산 생활권을 누릴 수 있는 입지에 공급된 점과 힐스테이트 브랜드 가치에 걸맞은 우수한 상품성을 갖춘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아울러 아파트 대비 비교적 진입장벽이 낮은 상품으로 공급된 점 역시 성공 분양의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실제 힐스테이트 남산은 서울 사대문 안에 위치해 있으며, 서울 지하철 3·4호선 충무로역과 2·5호선 을지로4가역, 4·5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 등 총 4개 노선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다.

서울 3대 업무지구인 광화문중심업무지구(CBD·Central Business District)와도 가까워 시청, 광화문, 종로 등으로 출퇴근이 편리하다.

분양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남산은 국내 대표 건설사인 현대건설이 서울 중심에 짓는 브랜드 단지로 상징성이 높고, 실거주 뿐만 아니라 향후 임대상품으로도 투자 가치가 높았던 점 때문에 계약이 원활하게 이뤄진 것 같다"며 "보내주신 성원에 성실한 시공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힐스테이트 남산은 지하 3층~지상 9층, 2개동, 도시형생활주택 전용면적 21~49㎡ 282가구, 단지 내 상업시설인 '힐스 에비뉴 남산'으로 조성된다. 입주는 2024년 1월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