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홍준표 “주호영·권성동, 공천 미끼로 협박…즉각 제명해야”
  • 윤석열 “홍준표, 지방선거 공천권 거래와 협박 대상으로”
  • 유승민 “피장파장 도긴개긴”…원희룡 “막장싸움 관심 없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완쪽)과 홍준표 의원이 25일 오후 대전시 서구 만년동 KBS대전방송총국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전·세종·충남·충북지역 대선 경선 후보 합동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후보 결정을 위한 당원투표와 여론조사를 앞두고 대선 주자들이 주말인 30일 신경전을 이어갔다. 특히 홍준표·윤석열 예비후보 측은 ‘공천 협박’을 놓고 진흙탕 싸움을 펼쳤다.

홍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천을 미끼로 당협위원장, 국회의원들을 협박하는 상대 캠프의 중진들에 대한 보도가 사실이라면 이런 사람들은 정계퇴출시켜야 한다”면서 “탄핵 때 그렇게 당을 해코지하고 뛰쳐나가서 분탕질치더니 이젠 당원들의 축제의 장인 경선에서도 이런 해괴망측한 짓을 한다”고 했다.

앞서 한 대학교 커뮤니티엔 자신을 윤석열 캠프 소속 당협위원장의 아들이라고 소개한 청년의 글이 올라왔다가 삭제됐다. 윤석열 캠프의 주호영 공동선거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종합지원본부장이 공천을 미끼로 협박하고 있단 내용이 담겼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윤석열 캠프 대체 어느 구석이 그 캠프가 내세우는 ‘공정’, ‘상식’, ‘새바람’, ‘개혁세력’이란 용어들과 털끝이라도 닿아 있는가”라며 “국민의힘 지도부에 강력히 요구한다. 주·권 두 의원을 제명하라”고 했다. 이어 “두 의원의 작태는 공정경선 위반을 넘어서서 우리 당의 혁신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해당행위”라고 했다.

윤 후보는 이날 대구에서 기자들과 만나 “확인해보니 터무니없는 얘기다. 대학교 커뮤니티에 글을 올린 당사자가 글을 내렸다고 한다. 저희 캠프에 공천 갖고 말도 안 되는 얘기를 하실 만한 분은 없다고 본다”고 했다.

홍 후보를 향한 비판도 나왔다. 홍 후보는 30일 “나중에 지방선거 공천 추천권을 주지 않겠다”며 “두고 보라. 내가 그렇게 안 하는지, 내가 모르는 것 같아도 전국의 당협을 손바닥에 다 보고 있다”고 했다. 홍준표 캠프에 합류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31일 포천에서 지지 활동을 하는데, 해당 지역 당협위원장이 다른 곳에서 행사를 예고한 상태이기 때문이다.

윤석열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홍 후보가 구태정치인의 면모를 계속 보여주면서 당의 얼굴에 먹칠을 하고 있는 것”이라며 “두 번의 당 대표를 지낸 홍 후보는 과거 지방선거 공천권을 거래와 협박의 대상으로 삼고 정치를 해왔단 말인가”라고 했다.

김 대변인은 “홍 후보는 본인의 공천권 협박 구태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해야 할 것”이라며 “구태 정치의 늪에서 허우적거리지 말고 빠져나오려는 노력을 제발 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선거과정에 공천권 협박이나 일삼는 후보가 이런 국민의 뜻을 받들어 시대적 소명을 다할 수 있겠나”라고 했다.

유승민 후보는 페이스북에 “공천 협박으로 당협위원장 줄 세우기 하는 구태는 윤 후보나 홍 후보나 조금도 다르지 않다. 피장파장, 도긴개긴”이라며 “두 분이 일대일 토론에서 누가 더 비리의혹이 많은지 경쟁하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고 했다.

유 후보는 “홍 후보는 윤 후보의 구태를 비난할 자격이 없다. 공천협박, 당장 사과하라”면서 “당원들께서 홍 후보와 윤 후보의 공천협박 저질정치를 똑바로 아셔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의 저질정치를 끝낼 사람은 유승민뿐이다”라고 했다.

원희룡 후보는 “지금 경선 후보들 간에 도를 넘어선 언행이 오가고 있다”면서 “원희룡은 구태 정치, 막장 싸움엔 관심이 없다. 국민을 위한 정치를 고민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하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