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이 태양광 부문의 부진으로 실적 악화를 피하지 못했다. 다만 폴리염화비닐(PVC)와 가성소다 등 주요 화학제품의 판매 호조로 화학 부문의 실적은 개선됐다.

한화솔루션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 178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23.5% 줄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액은 2조580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3% 늘었다. 당기순이익도 1935억원으로 2% 증가했다.

사업별로 보면 케미칼 부문은 매출이 지난해 동기 대비 48.5% 늘어난 1조3110억원, 영업이익이 68% 증가한 2668억원을 기록했다. 주력 제품인 PVC와 가성 소다 등의 국제 가격이 상승한 덕이다.

PVC(폴리염화비닐)는 중국 석탄 가격 상승과 미국 허리케인 등에 따른 현지 공장 생산 차질 여파로 국제 가격이 최근 역대 최고인 1톤(t)당 1750달러까지 급등했다.

가성소다도 중국 업체들이 전력난으로 생산을 줄임에 따라 국제 가격이 연초 대비 400% 이상 상승한 850달러까지 치솟았다. 한화솔루션은 가성소다를 연간 84만t을 생산해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유지하고 있다.

큐셀 부문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매출이 7.2% 감소한 8273억원, 영업손실이 957억원으로 적자 전환을 피하지 못했다. 물류 대란 여파로 선박을 이용한 제품 수출에 차질을 빚고 있는 데다, 폴리실리콘과 웨이퍼 등 원자재 가격 강세가 수익성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탓이다.

갤러리아 부문은 전년 동기보다 매출이 10.2% 늘어난 1205억원, 영업이익이 423% 늘어난 68억원을 기록했다. 소비 심리 회복으로 고가 브랜드 제품과 프리미엄 가전에 대한 수요가 늘어나면서 서울 압구정 명품관의 판매 실적이 좋아진 덕이다. 첨단소재 부문은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65억원과 23억원으로 집계됐다.

한화솔루션 최고재무책임자(CFO)인 신용인 부사장은 "케미칼 부문은 4분기에도 PVC와 가성소다의 가격 강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수익성이 양호할 전망"이라며 "큐셀 부문은 원자재 가격 강세가 부담이지만 물류 대란 등 외부 환경이 호전되면 실적 개선을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한화솔루션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