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명동본점 전경. [사진 = 롯데면세점 제공]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이 2년 연속 올해의 시내면세점에 선정되는 쾌거를 거뒀다.

롯데면세점은 27일 오후(현지 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린 ‘2021 프론티어 어워즈 (2021 Frontier Awards)’에서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이 올해의 시내면세점을 수상했다고 28일 밝혔다.

‘프론티어 어워즈’는 영국 면세전문지 ‘DFNI(Duty Free News International)’가 매년 주최하는 글로벌 관광유통업계 최고 권위의 시상식으로 올해로 38회를 맞았다.

면세점, 공항, 여행, 관광 등 관광유통업계 각 분야의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팬데믹 위기 속에서 디지털 혁신과 창조성을 발휘해 업계를 빛낸 브랜드를 선정한 것으로 국내 면세업계에서는 롯데면세점이 유일하게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세계 최대 규모의 시내면세점인 롯데면세점 명동본점은 △업계 최초의 언택트 매장인 ‘스마트 스토어’의 고도화 △VIP 고객 대상 무착륙 관광비행 전세기 운항 △‘타차’, ‘발몽’ 등 글로벌 브랜드 업계 최초 유치 △중소‧중견 브랜드 발굴 및 상생 협력 공로 등을 인정받았다.

이갑 롯데면세점 대표이사는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한 다양한 노력이 인정받았다는 점이 기쁘다”며 ”앞으로도 롯데면세점은 업계를 선도하는 전략을 바탕으로 다가오는 위드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