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7일 한·러 외교장관회담 개최...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협력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은 27일 모스크바에서 한러 외교장관 회담을 개최했다. [AP=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교장관이 27일(현지시간) 한·러 외교장관회담을 통해 조속한 대북 대화를 재개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정 장관은 이날 모스크바 소재 러시아 외교부 영빈관에서 열린 라브로프 장관과의 한·러 외교장관회담 뒤 공동언론발표를 통해 "북핵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공감했다"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의 조기 재가동을 위해 양국이 각급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두 장관의 대면 회담이 이뤄진 건 지난 3월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정 장관은 "현 상황에서 한반도 정세의 안정적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며 "대북대화의 조속한 재개를 위한 다양한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우리 측은 러시아 측이 남북관계 증진 및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일관되게 지지해온 것을 평가하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해 앞으로도 러시아가 건설적 역할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가 최근 한·미 협의를 이어가며 추진하고 있는 종전선언은 공동발표에서 언급되지 않았다. 

라브로프 장관도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전반의 정세에 관해 자세히 이야기를 나눴다"며 "우리는 모든 지역 문제와 관련해 정치적 외교적 해결 외에는 대안이 없다는 점을 확신한다"고 밝혔다. 이어 "모든 관련 당사자 간 협상 절차를 재개할 필요성을 강조했다"며 "상호 수용 가능하고 장기적인 해결 방안에 대한 모색이 한반도의 모든 문제를 포괄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