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8월 공급량보다 판매량 1000만대 더 많아...중국 제조사 재고 직격

갤럭시Z 플립3 비스포크 에디션. [사진=삼성전자 제공]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재고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다만 삼성전자와 애플도 3분기 새 플래그십 스마트폰 출시로 인해 재고가 급감한 만큼 연말 스마트폰 판매량 확대 프로모션은 당분간 보기 어려울 전망이다.

2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반도체 공급 부족으로 인해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이 판매량을 따라잡지 못해 유통망의 재고가 급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로 인해 하반기 신제품 출시로 활기를 띠어야 할 스마트폰 시장에서 제품을 구매하지 못하고 발만 동동 구르는 이용자가 늘어날 전망이다.

구체적으로 5월부터 유통망에서 재고가 줄어들기 시작했고, 8월에는 판매량이 공급량보다 1000만대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되는 등 반도체 공급 부족이 지속해서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공급 부족에 가장 큰 타격을 입은 곳은 오포, 화웨이 등 중국 제조사다. 애플도 재고 수준 지표가 최근 마이너스를 기록하며 시장 수요보다 제품 공급이 부족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삼성전자는 8월까지는 재고 상황을 안정적으로 유지하며 제품 공급에 큰 차질을 빚지는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전 세계 스마트폰 공급·판매 격차. [사진=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하지만 8월 말 출시된 3세대 폴더블폰 '갤럭시Z 플립3'가 예상을 뛰어넘는 큰 인기를 끎에 따라 삼성전자도 제품 공급과 재고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는 게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측의 설명이다.

또한 9월 말 출시한 애플 아이폰13 시리즈도 미국을 포함한 전 세계 시장에서 인기를 끌었음에도 원활하지 못한 제품 공급으로 인해 이용자의 애를 태우고 있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플립3, 아이폰13 등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의 인기로 인해 삼성전자, 애플 등 주요 스마트폰 업체의 재고 수준이 더 줄어들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이윤정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애널리스트는 "주요 스마트폰 업체의 재고 수준이 급감함에 따라 미국 블랙프라이데이나 중국 광군절 등에서 예년과 같은 큰 폭의 스마트폰 할인 이벤트는 찾아보기 어려울 것이다. AP를 포함한 주요 반도체 공급난이 단기에 해소되긴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만큼 부품 확보와 원고 관리 역량이 있는 제조사만이 위기 속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