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컴업 2021’ 내달 17~19일 서울 DDP서 개최
  •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과 투자자·글로벌 기업 간 소통 강화
  • 11대1 경쟁률 뚫은 혁신 스타트업에 성장 기회 제공

컴업 조직위원회는 27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컴업 2021’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김용문 창업진흥원 원장,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 안성우 직방 대표, 차정훈 중소벤처기업부 창업벤처혁신실장,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 최성진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대표. [사진=중기부]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인 ‘컴업 2021’이 다음달 17일 막을 올린다. 올해로 3회차를 맞은 컴업은 민·관 협력을 통해 혁신 스타트업과 글로벌 투자자가 참여하는 행사다. 올해는 오픈 이노베이션(개방형 혁신)을 활발하게 전개하고 있는 대기업도 참여해 스타트업과 교류하고 성장을 함께 도모하는 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컴업 조직위원회는 27일 서울 강남구 팁스타운에서 기자브리핑을 열고 ‘컴업 2021’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스타트업·투자자 등 창업 생태계 관계자 21명으로 구성된 컴업조직위는 프로그램 기획부터 운영까지 주도적으로 이끌고 있다. 

컴업 2021은 오는 11월 17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된다. 코로나19 이후 급격한 변화 속에서 유니콘 기업을 꿈꾸는 스타트업이 시대 흐름을 조망하고 다가올 미래 시대를 준비할 수 있는 만남의 장을 마련한다는 목표로 ‘Meet the Future–Transformantion(대전환)’이라는 주제를 선정했다.

특히 올해는 국내외 혁신 스타트업과 투자자, 글로벌 기업 간 소통과 교류를 한층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컨퍼런스, 컴업 스타즈 기업설명(IR) 및 부스 전시, 글로벌 기업의 오픈 이노베이션 쇼케이스, 비즈매칭 등 다양한 프로그램도 제공한다.

우선 사회적으로 관심도가 높은 주제를 12개 세션으로 컨퍼런스를 구성해 파이어사이드챗과 패널토론의 형태로 심층적인 이야기를 풀어낼 예정이다. 파이어사이드챗은 연사 1명과 사회자 1명이 창업 및 스타트업 투자 관련 궁금증을 정담을 나누는 듯 토크쇼 형태로 진행하는 노변 담화를 의미한다.

이 자리에는 국내외 스타트업 생태계를 선도하는 저명한 연사와 패널 84명이 참여해 창업 생태계의 미래를 조망하고 글로벌 비즈니스 트렌드를 공유한다. 실리콘밸리에서 온라인 협업툴 소프트웨어로 주목받는 ’스윗테크놀로지스‘ 이주환 대표와 최근 유행한 메타버스 전문가인 전진수 SK텔레콤 메타버스CO장이 파이어사이드 챗 방식으로 청중이 듣고싶은 이야기를 들려준다. 안성우 직방 대표와 퓨처플레이 공동 창업자인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 증강현실 협업플랫폼을 개발한 ‘스페이셜’의 공동창업자인 이진하 대표 등이 패널 토크에 참여한다.

컴업 조직위에서 프로그램 분과를 맡고 있는 류중희 퓨처플레이 대표는 “지난 2년의 컴업을 돌아보면 많은 연사를 무대로 올린 탓에 깊이 있는 이야기를 하거나 이견이 있는 분들이 토론하듯 의견을 개진하지 못했다”며 “올해는 연사 수를 대폭 줄이되 세션은 늘려 프로그램의 질을 높이는 전략으로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파이어사이드챗에서는 사회자와 연사가 30분 동안 1대1 인터뷰를 하면서 깊이 있는 이야기를 하고, 패널 토론에서는 (특정 사안에 대해) 관점이 다르거나 이익이 상충되는 연사나 서로 다른 기술을 쓰는 스타트업이 이야기를 나누게 된다”며 “세션 주제는 자원, 지속가능성, 풍요 등 코로나19 이후 바뀌게 될 사안으로 선정했다”고 부연했다.

혁신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홍보‧투자 유치 기회를 지원하는 자리도 마련된다. 앞서 조직위는 컴업 2021에 참여할 ‘컴업 스타즈’를 모집해 72개사를 선발했다. 스타트업 783개사가 신청해 10.9:1의 경쟁률로 국내 56개사(77.8%), 해외 16개사(22.2%)가 최종 선정됐다.

선발된 스타트업은 컴업 행사 기간에 기업 소개(IR), 비즈매칭, 부스 전시 등의 기회를 갖게 된다. 국내외 벤처캐피탈(VC) 비즈매칭에 우선적으로 참여할 기회를 제공하고 선배 스타트업과 동료기업 간 네트워킹 기회도 마련된다.

지원분과를 담당하는 이용관 블루포인트파트너스 대표는 “72개사 중 36개사는 루키, 36개사는 로켓으로 선정했다”며 “루키는 가장 앞단에서 변화를 시도하는 곳으로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선발했고, 로켓은 성장 드라이브를 거는 곳으로 차세대 유니콘으로 성장 가능한 기업을 찾았다”고 말했다.

올해 컴업은 혁신 스타트업과 유명 투자자뿐만 아니라 글로벌 기업까지 포함해 모든 창업 생태계 관계자가 참여하는 행사로 확대한다. 오픈 이노베이션을 활발히 추진하고 있는 삼성, 구글 등 18개 글로벌 기업의 추진방향과 세부전략 등을 소개하는 쇼케이스를 운영해 스타트업과 글로벌 기업 간 협업모델을 발굴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글로벌 스타트업데이‘를 열거나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협업해 과제를 해결하는 대회 등 특별 행사도 마련한다. 아울러 스타트업과 투자자 간 비즈니스 매칭, 선·후배 스타트업 간 네트워킹 등 부대행사를 통해 글로벌 스타트업으로 도약하는 데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예정이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이번 컴업 2021을 통해 전 세계의 혁신 스타트업과 창업 생태계의 관계자들이 활발하게 소통하고 교류하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남은 기간 행사 준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안성우 조직위원장은 “컴업은 코로나 이후 대전환을 주도하는 혁신 스타트업이 주인공인 행사로 프롭테크, 인공지능(AI), 모빌리티, 헬스케어 등 각 분야의 유망 스타트업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는 국내 최대 스타트업 축제”라며 “컴업을 통해 2021년이 ‘스타트업의 해’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