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3일 코스피 상장 예정

[사진=카카오페이 CI]


카카오페이가 지난 25일과 26일 일반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공모청약에서 총 182만4364건의 청약 접수를 기록했다.

카카오페이는 전체 공모 물량 1700만주의 25%에 해당하는 425만주를 대상으로 공모청약을 진행한 결과, 총 1억2579만6970주의 청약이 접수됐다. 총 경쟁률은 29.6대 1로 나타났으며, 평균 2.33주씩 균등하게 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청약 증거금은 5조7000억원이 모였다.

카카오페이의 이번 일반 공모청약은 IPO 사상 최초로 일반 청약자 대상 물량 100%를 균등 배정해 공모주 청약의 진입 장벽을 낮췄다. 청약 증거금 90만원만 있으면 누구나 동등한 공모주를 받을 수 있도록 기존의 관행을 깼다.

일반 투자자들이 다양한 증권사를 통해 보다 안정적으로 균등 배정에 참여할 수 있도록 대표·공동주관사인 삼성증권, 대신증권 외에 신한금융투자와 한국투자증권를 인수단에 포함하는 등 선제적인 조치를 취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이번 일반 투자자 공모청약을 통해 카카오페이의 성장력에 대한 기대감을 느낄 수 있었다"며 "카카오페이의 사용자이기도 할 미래의 주주들에게 전 국민의 생활 금융 플랫폼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는 지속 가능한 혁신과 성장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페이는 앞서 진행한 기관 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에서도 총 1545개 기관이 참여해 171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으며 공모가를 9만원으로 확정한 바 있다. 참여 기관 중 99.99%가 희망 공모가 상단인 9만원 이상의 가격으로 신청했으며, 70.4%가 의무보유확약을 제시했다.

이로써 회사는 공모자금 1조5300억원을 조달하게 됐다. 공모자금은 금융 사업 확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 및 신규 사업 추진 등에 투자할 계획이다.

상장 예정일은 11월 3일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