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한상의·경총 등 경제단체, 별세 후 잇달아 입장문 발표
경제계도 노태우 전 대통령의 사망 소식에 잇달아 애도를 표했다.

26일 대한상공회의소·한국경영자총협회 등 주요 경제단체는 각각 애도의 뜻을 밝히며 고인의 생전 업적을 기렸다.

경제계는 특히 고인의 임기 첫해인 1988년 이뤄진 서울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와 올림픽을 기반으로 이뤄진 경제·외교적 성과를 조명했다.

고인의 사위인 최태원 SK 회장이 수장을 맡고 있는 대한상공회의소는 “고인은 탈냉전 격변기에 중국, 베트남 등 공산권 국가들과 공식 수교했고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한국의 외교적 지평을 넓혔다”며 “또 인천국제공항, 경부고속철도 등 국책사업에 적극 나서며 국가경제발전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한국경영자총협회 역시 “고인의 재임 기간에 대해 여러 상반된 평가도 있지만 가장 성공적인 올림픽 중 하나로 평가되는 서울올림픽 개최, 남북한 유엔 동시 가입, 옛 소련·중국과의 공식 수교 등 우리나라의 외교적 지위 향상과 국가 경제 발전의 기틀을 마련했다”며 애도를 표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노 전 대통령은 6·29 선언을 통해 대통령 직선제를 확립하며 자유 민주주의 가치를 되살렸고 서울올림픽을 성공적으로 개최해 국가의 위상을 드높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북방외교를 통해 한국 외교를 선진국 수준으로 끌어올리고 자유와 개방에 바탕을 둔 경제정책으로 고속성장을 이끄는 등 국가의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고 고인의 행적을 기렸다. 또한 “우리 경제계는 대한민국을 위했던 고인의 마음을 새겨 우리 경제와 국가 발전에 더욱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무역업계는 노 전 대통령의 이와 같은 업적을 기리며 한국이 국제 무대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무역협회는 “노 전 대통령이 취임한 1988년은 서울올림픽 개최로 한국이 국제무대에 성공적으로 데뷔한 해”라며 “고인은 올림픽을 통해 한국의 국제무대 등장과 도약의 기틀을 마련하고 중국·구소련 등 국가들과 수교를 맺으며 북방외교를 추진해 오늘날 신북방 정책의 초석을 마련했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한편 대한민국 제13대 대통령을 지낸 노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오랜 병상 생활을 이어왔다. 최근 병세가 악화돼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아온 그는 26일 향년 89세를 일기로 숨을 거뒀다.
 

1988년 서울올림픽 당시 개회식에 참석한 고(故) 노태우 전 대통령과 김옥숙 여사.[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