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도 이정민 2관왕, 양정무 금2, 동1 등 3개 메달 획득
  • 역도 정연실, 나용원 등 신기록 수립하며 3관왕 차지

유도부문 시상식 모습 [사진=평택시 제공]

평택시청 직장운동경기부가 지난 20일부터 25일까지 경상북도에서 열린 제41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금 18개, 동 3개를 획득하면서 경기도 종합우승을 도운 압도적인 성적을 올렸다.

그 중에서도 2020 도쿄 패럴림픽에서도 유도 동메달을 획득했던 이정민(-81㎏급)은 이번 대회에서도 개인전 결승에서 이준희(경북)를, 단체전에서는 전남팀을 이기며 2관왕을 달성했다.

양정무(-100㎏급)도 최선희와 KATA 2인조에 출전해 금메달을 획득하고 개인전에서 금메달,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하면서 메달 3개를 추가했으며 최선희도 단체전에서 우승하며 2관왕을 차지했다.

김주니(+100㎏급)는 재활치료 중에도 개인전 및 단체전에 출전해 동메달 2개를 획득했다.
 

역도 부문 참가 선수들이 화이팅을 외치는 모습 [사진=평택시 제공]


또한 포항시 만인당 체육관에서 열린 역도에서는 정연실(-73㎏급, 벤치프레스)이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3관왕을 차지했으며 박광열(-65㎏급), 나용원(-97㎏급), 이아름(-84㎏급)도 각각 대회, 한국 신기록을 기록하며 3관왕을 차지하면서 이번 대회에서만 금메달 12개를 수확했다.

정장선 평택시장은 “코로나로 인해 대회 출전이 어려운 상황인데도 좋은 성적을 거둔 코치와 선수 등 관계자분들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원유신 코치와 박성준 코치는 “대회에 참가해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지원과 관심을 아끼지 않은 정장선 평택시장님을 비롯해 평택시에 항상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더욱 좋은 성적으로 보답하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