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아세안 정상회의 화상 참석…신남방정책 4년 성과 점검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 충무실에서 열린 한-아세안 화상 정상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지=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ASEAN)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대와 협력의 힘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제22차 한-아세안 정상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우리는 코로나 극복과 더 나은 회복을 위해 더 깊은 우정을 나눠야 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은 지난 반세기 하나의 공동체로 발전하며 위기를 기회로 바꿔왔다”면서 “팬데믹 상황에서도 하나의 아세안, 하나 된 대응의 정신을 구현하고 연대와 협력의 모범이 됐다”고 평가했다.

특히 “아세안과 한국은 동아시아 외환 위기와 글로벌 금융 위기를 함께 넘었다”면서 “한국은 아세안의 친구로서 코로나를 함께 극복하고, 포용적이며 지속가능한 미래를 함께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2017년부터 이어온 신남방정책과 지난해 발표한 신남방정책 플러스를 토대로 아세안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한국은 코로나 아세안 대응 기금에 500만 달러를 추가로 공여해 아세안의 백신 보급 속도를 높이고,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을 강화하여 아세안의 경제 회복에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공동성명을 통해 우리의 강화된 의지를 천명하게 됐다”면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비준을 올해 안에 마치고, 이날 체결한 한-캄보디아 자유무역협정(FTA), 한-필리핀 FTA도 조속히 발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아세안 정상들은 이번 정상회의에서 신남방정책에 기반한 한-아세안 협력의 성과를 종합하고 미래 협력 강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우리 정부는 그간의 신남방정책 협력의 주요 성과를 종합한 설명서(팩트시트)를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