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창사 이래 분기 최대 매출 기록…하반기 인텔 낸드 부문 인수로 경쟁력 강화 기대
SK하이닉스가 올 3분기 영업이익 4조원대로 화려하게 복귀했다. 2년 반 만의 성과다. 분기 매출도 창사 이래 역대 최고 기록을 냈다. SK하이닉스는 이런 호실적을 밑거름 삼아, 향후 D램은 고성능 메모리 기술력을 확보하는 한편 낸드플래시는 인텔 낸드사업부 합병을 조속히 매듭 지어 경쟁력을 한층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다.

◆역대 분기 최대 매출·4조원대 영업이익, 메모리반도체 수요·가격↑ 덕분

26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회사는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11조8053억원, 영업이익 4조1718억원(영업이익률 35%), 순이익 3조3153억 원(순이익률 28%)의 경영실적을 올렸다.

매출은 지난 2분기 10조3217억원보다 14% 늘어난 것이다. 전년 동기 대비로는 45%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초호황기였던 지난 2018년 3분기 11조4168억원을 뛰어넘는 역대 분기 최고 기록이다. 영업이익의 경우 직전 분기 2조6946원보다 55% 늘었다. 작년 3분기와 비교하면 무려 220%나 늘어었다. 2018년 4분기 이후 11분기 만에 다시 4조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SK하이닉스는 최대 매출의 주요인으로 서버와 스마트폰(모바일)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고, 제품 가격이 상승한 것을 꼽았다. 실제로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PC용 8Gb(기가비트) D램 고정거래가격은 지난 9월 평균 4.10달러로 2년 만에 4달러 수준을 회복했다.

또한 4조원대 영업이익 회복은 10나노급 3세대(1z) D램과 128단 4D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수율을 높이는 동시에, 생산 비중을 확대해 원가경쟁력을 개선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노종원 최고재무책임자(CFO) 부사장은 이날 콘퍼런스콜에서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우려가 있음에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계속 성장하고 있다”라며 “향후에도 메모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특히 3분기의 유의미한 점은 그동안 적자를 지속해온 낸드 플래시 사업이 흑자전환한 것이다. 노 부사장은 “낸드는 3분기에 이어 두 자릿수 이상의 높은 출하량 증가를 기대한다”며 “여기에 원가 개선으로 흑자 기조를 이어가는 동시에 계획하고 있는 연간 흑자전환을 달성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4분기 D램 고정가격 하락 우려...고성능·인텔 인수로 승부수 

관건은 4분기다.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D램 고정가격은 4분기부터 전분기 대비 3~8%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SK하이닉스는 고성능 D램 시장 수요를 공략,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 사활을 걸고 있다. 최근 현존 최고 사양 D램인 ‘HBM3’를 개발하는 성과를 냈고, 내년부터 본격 판매에 돌입한다. 향후 고부가 가치 제품과 제품 효율성을 높이는 방향으로 경쟁력을 강화하겠다는 전략이다.  

낸드 사업도 연내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를 마무리하면 경쟁력은 더욱 커질 것이란 기대다. 현재 중국의 기업결합심사만 남겨둔 상태로, 연내 인수를 매듭짓는 게 회사의 목표다. 노 부사장은 “인텔 인수 이후 양사의 강점을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상호보완적 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규모의 경제도 갖추겠다”고 밝혔다.
 

SK하이닉스 경기 이천 팹 전경 [사진=SK하이닉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