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K바사 생산한 AZ 백신 이어 두 번째 국내 생산·유통 사례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옥 [사진=삼성바이오로직스]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사(社)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 초도물량이 이번주 국내에 공급된다. 이로써 국내에서 생산한 모더나 백신을 국내에서 맞을 수 있게 됐다. 이번 도입은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이후 국내 기업이 생산한 코로나19 백신을 국내에 유통하는 두 번째 사례다.

류근혁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26일 정례 브리핑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모더나 백신 초도물량(PPQ) 243만5000회분이 금주 중에 국내에 도입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류 조정관은 "올해 5월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이 미국 순방을 한 것을 계기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모더나사 간 백신 위탁생산 계약이 대통령 임석 하에 체결됐다"며 "공급의 안전성과 유통의 효율성을 위해 국내 생산 백신의 국내 공급 필요성에 대해 우리 정부와 모더나사는 공감대를 가지고 지속적으로 협의를 해왔다"고 설명했다.

앞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 25일 국내 생산 모더나 백신에 대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기준(GMP) 인증을 마쳤고 긴급 사용까지 승인했다.

이미 국내에서 접종에 사용되고 있는 모더나 백신은 해외에서 생산된 물량이므로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위탁생산한 백신은 식약처로부터 허가를 새롭게 받아야 한다. 국외에서 수입된 모더나 백신은 수입품목 허가를 받은 것이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생산한 백신은 국내 공장에서 만든 것이기 때문에 국내 제조품목 허가를 별도로 받아야 한다.

김상봉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도입이 확정된 234만5000회분은 긴급 사용 승인된 물량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에서 정확한 수량은 알지 못하나 추가 생산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에 공급되는 물량은 정부가 모더나사와 직접 계약해 확보한 물량 4000만회분 중 일부다.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사무국장은 정부는 백신 공급의 안정성 확보와 유통의 효율성 측면에서 국내 위탁생산 물량의 국내 도입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모더나도 이 부분에 공감하고 있다"며 "초도물량에 대해서는 국내 공급을 합의했고 이후 도입물량에 대해서는 허가사항과 접종계획 등을 고려하면서 모더나사와 협의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