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협중앙회 제공]

신협의 올 3분기 누적 실적이 큰 폭으로 개선됐다. 연체율 및 예금 비용률 감소 등에 기인한 효과다.

신협은 지난 3분기까지 3785억원의 누적당기순이익을 달성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2657억원)보다 42%(1128억원) 증가한 실적이다. 총 자산은 119조8000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8.0% 늘었다. 같은 기간 여신은 88조7000억원, 수신은 107조6000억원으로 각각 12.4%, 8.2%씩 성장했다.

순자본비율은 6.96%로, 전년 동기보다 0.47%포인트 증가했다. 여기엔 신규 조합원 유입을 통한 출자금 확대 및 당기순이익의 증가가 긍정 작용했다.

전국 873조합의 개별적인 성장도 눈에 띈다. 평균 자산 금액은 1372억원으로 전년 말 평균 자산 금액 대비 139억원 증가했다. 자산규모가 1500억원 이상인 조합 수는 16곳이 늘었고, 300억원 미만 조합은 14곳이 줄었다. 신협 관계자는 “소형조합과 대형조합 모두 안정적인 성장을 보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자산규모가 가장 큰 조합은 청운신협(대구)으로 2조 33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광안신협(부산)이 91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김윤식 신협 회장은 “4분기 역시 고무적인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