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는 26일 진행한 올해 3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 콜에서 “D램의 경우 출하량이 전분기 대비 한 자릿수 하락했지만, 평균판매 단가는 10% 가까이 상승했다”라고 밝혔다.

노종원 CFO는 “3분기 PC 수요가 감소하고, 일부 고객사가 재고를 우선 소진하겠다는 방침을 정함에 따라 가격 협상이 장기화 양상을 보였다”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그는 또한 “낸드플래시는 서버와 모바일 수요에 출하량이 당초 목표했던 10% 후반을 뛰어넘는 20% 초반 증가, 평균판매 단가는 한 자릿수 중반의 상승률을 보였다”라며 “분기 매출은 3조원을 넘은 사상 최대 기록을 세웠다”라고 설명했다.
 

[사진=SK하이닉스 홈페이지 갈무리]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ces 2022 JAN 5-8 LAS VEGAS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