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임직원의 자발적 기증품 2000점 사회적 기업에 기증
  • 판매 수익금 전액 장애인 근로자 일자리·소득 지원 목적 사용
현대모비스가 자원 재순환과 장애인 일자리 제공을 위해 '임직원 굿사이클링'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임직원들은 자발적으로 사회적 기업에 물품을 기증했다. 기증은 지난달 29일부터 이달 20일까지 3주간 온라인 접수와 택배 방문 수거 등을 통해 비대면 형식으로 이뤄졌다. 이를 통해 3주간 2000여 점의 물품이 모였다.

현대모비스 임직원들이 기증한 물품은 상품화 과정을 거쳐 굿윌스토어 매장에서 판매된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매장에서 근무하는 장애인 직원의 일자리 제공과 급여 지원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굿윌스토어는 기업이나 개인으로부터 사용하지 않는 물품을 기증받아 판매한 수익으로 장애인을 위한 일자리를 만들고 근로 소득을 창출하는 사회적 기업이다. 현재 국내 12개 매장에서 260여 명의 장애인이 일하고 있다.

이현복 현대모비스 ESG추진사무국장(상무)은 "환경 보호와 사회적 약자에 대한 임직원들의 높은 관심 덕분에 이번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진행할 수 있었다"며 "현대모비스는 앞으로도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해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강남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본사 사옥에서 '현대모비스 임직원 굿사이클링 캠페인' 기증식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사진=현대모비스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