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포스코 직무 노하우 공유 플랫폼 '포스튜브' 전문 스튜디오 개설
  • 협력사와 하도사에 작업 관련 UCC와 안전 콘텐츠 공유

포스코 포항제철소 남수희 소장이 포스튜브 스튜디오에서 UCC 제작을 체험하고 있다.[사진=포스코 포항제철소 제공]

포스코 포항제철소는 베테랑 직원 현장 기술 노하우를 동영상을 통해 MZ세대에게 전수할 수 있는 '포스튜브(POSTube, POSCO+YouTube)'를 제철소 생산관제센터에 개설했다고 25일 밝혔다.

포스튜브는 베테랑 직원들이 보유한 현장 기술을 짧은 동영상을 통해 전수할 수 있는 지식 공유 플랫폼으로 직원들이 직접 직무 노하우 영상을 올리고 공유할 수 있도록 사용자 제작 콘텐츠(UCC, User Created Contents) 방식으로 운영된다.

콘텐츠는 기술, 품질, 안전, 정비 등 조업 관련 지식뿐만 아니라 구매, 투자, 마케팅과 같은 사무 지식까지 다루고 있고, 현재 2440개의 영상이 업로드되어 총 누적 조회 수가 10만2193건에 달한다.

포스코는 포스튜브의 체계적이고 내실 있는 콘텐츠 제작을 위해 지난 8월에 '포스튜브 활성화 TF'를 발족했다.

포스튜브 활성화 TF는 콘텐츠 제작 가이드 제공, 영상 전문 용역 인력 지원, 영상 제작 교육 등 사업을 펼쳤으며, 고품질의 UCC를 제작할 수 있도록 포스튜브 전문 스튜디오를 만들어 지난 22일 개설 행사를 거행했다.

스튜디오는 고사양의 마이크, 조명, 카메라가 구비돼 있고 전문 편집실도 별도로 갖추고 있어 작업 효율이 대폭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사내 앱으로 간편하게 예약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마련했다. 포스코는 오는 11월 12일까지 제철소 곳곳에 15개의 스튜디오를 추가로 개설해 포스튜브 문화 정착에 힘쓸 계획이다.

이날 포스튜브 스튜디오 개설 행사에 참석한 포항제철소 남수희 소장은 "'백번 듣는 것보다 한번 보는게 낫다'라는 말이 있듯이 디지털에 익숙한 MZ세대에게 매우 효과적일 것"이라며, "포스튜브와 함께 새로운 포스코 미래를 만들어 나갑시다"라고 격려했다.

포스코는 격주로 우수 포스튜브 영상을 선정해 사내 게시에 공유하고, 제철소 정문 대형 전광판에도 상영한다. 우수작은 임원 포상을 수여한다. 지난주에는 1열연 압연기 롤(Roll) 교체 작업 노하우와 고로 내화물 보강 작업 노하우가 우수 영상으로 선정됐다.

포스튜브 운영의 가속화로 현장 고근속직원들의 직무 노하우가 더욱 체계적으로 전수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포항제철소의 경우 향후 5년간 2000여 명의 직원이 정년퇴직을 앞두고 있어 포스튜브를 활용한 업무 지식의 전승이 더욱 활발하게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포스코는 협력사와 하도사에 포스튜브의 작업 노하우 영상과 안전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공유하며 상생을 실천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