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전 세계권투평의회(WBC)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 장정구씨(58)가 택시기사 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5일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가법)상 운전자 폭행 혐의를 장씨에게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사건을 송치했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 8월 오후 9시께 술에 취한 상태로 택시에서 내리는 중 택시기사와 다투다 폭행한 혐의다.

장씨는 1983년 WBC 라이트플라이급 챔피언에 오른 뒤 1988년까지 15차 방어에 성공하며 명성을 알렸다. 지난 2009년에는 한국인 최초로 국제 권투 명예의 전당(IBHOF)에 올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