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동규 구속기소에 "황당하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퇴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장담컨대 저를 아무리 뒤져봐도 100% 나올 것이 없다”고 25일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경기도청에서 열린 퇴임 기자회견이 끝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며 “그런 각오조차 없이 여기(대선)까지 왔겠느냐”며 “다만 걱정되는 건 주변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독한 사람 옆에 있으면 벼락 맞는다는 얘기가 있다. 공무원들한테 '제가 사선에 있기 때문에 당신들도 똑같은 위험에 처한다'는 것을 수없이 얘기해왔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선 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성남도개공) 사장의 사임에 이 지사가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것과 관련해서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 후보는 “성남도개공 사장은 성남에서 가장 큰 산하기관이지만, 황무성 사장이 공모로 뽑혔을 때 (저는 그분을) 전혀 몰랐다”며 “황 전 사장이 그만둔다고 했을 때 '왜 그만두지?'라는 생각이 들었고, 잘 안 맞아서 그랬던 건지 당시 아쉬웠던 기억이 난다”고 했다.

그러면서 “(황 전 사장을) 내보낸 게 사업 관련이면 (후임으로) 유동규를 뽑았겠지 뭐 하려고 또 다른 사람을 뽑았겠느냐”고 반박했다.

유동규 전 본부장이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된 것과 관련해선 “황당하다”며 “즐거운 일이 아닌 건 분명하다”고 했다.

또 성남도개공 전략투자팀장을 지내며 공모지침서 작성 등 실무를 담당한 정민용 변호사가 성남시장에게 직접 '공사 이익을 확정한 내용의 공모지침서'를 보고했다는 논란에 대해서도 "시장실에서 진행된 합동회“라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