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방역대책을 소개하는 옹예쿵 싱가포르 보건부 장관(맨 오른쪽) (사진=싱가포르 정보통신부 제공)]


싱가포르 정부는 23일, 모든 근로자들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백신 접종완료를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방역대책을 추진하면서 동시에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정책의 일환으로,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백신 접종률을 더욱 높이기 위해 국가 접종프로그램에 중국의 시노백 백신도 추가했다. 동 백신의 2회 접종 후 4개월 이내의 사람 등을 접종완료자로 간주한다.

보건부에 의하면, 내년 1월 1일부터 ‘백신 접종완료자’, ‘코로나 감염자 중 과거 270일 이내에 완치된 자’에 한해 직장에 출근할 수 있다. 현재는 의료기관 및 음식점, 공무원 등 일부 업종, 직종에서 일하는 사람만이 접종 완료가 의무화되어 있다.

미접종자는 코로나 검사에서 음성결과가 나온 경우에 한해 출근이 허용된다. 검사비용은 자기부담. 검사는 보건부가 인정한 의료기관에서 받아야 한다. 즉시항원검사(ART) 음성결과는 검사결과 판명시점부터 24시간 유효하다.

백신 접종자만 출근이 허용되는 상세한 사항에 대해서는 조만간 보건부 및 인재개발부 등이 발표할 예정이다.

아울러 정부가 실시하는 백신 접종프로그램과 관련해, 중국의 시노백 바이오테크가 개발한 불활성화 백신의 긴급사용을 승인했다. 현재 사용승인을 받은 백신은 메신저 RNA(mRNA)형의 미국 화이자와 모더나의 백신 뿐이다.

시노백 백신은 지금까지 미승인 의약품 등을 일정 조건하에서 수입・공급하는 ‘특별입수경로(SAR)’ 제도의 적용대상으로 지정, 민간병원에서 접종이 가능했다.

이번 승인에 따라, 시노백 백신을 두 번째 접종받은 후 4개월 이내의 사람 등이 접종완료자로 간주된다. 극심한 알레르기 반응 가능성 등으로 mRNA 백신을 접종받지 못하는 사람은 시노백 백신을 3회 접종받게 되면 접종완료자로 인정받게 된다.

시노백 백신을 이미 1회 또는 2회 접종받은 사람에 대해서는 감염예방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3회는 mRNA 백신의 접종을 강력 권장하며, mRNA형 백신의 1회 접종 후, 극심한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사람은 시노백 백신을 2회 접종받으면 된다.

다만 이미 mRNA 백신 접종을 완료하고 알레르기 반응이 없는 사람이 추가접종(부스터 접종)으로 시노백 백신을 접종받는 것은 허용되지 않는다. 12~17세는 시노백 백신을 접종받을 수 없다.

싱가포르는 백신 접종 대상자의 접종률이 90% 이상이나, 미접종자 중에는 mRNA형 백신을 기피하는 사람도 있다. 백신 선택지를 넓혀 대상자 전원의 백신 접종 완료를 목표로 한다는 방침.

신종 코로나에 감염되었으나, 무증상자 등 비교적 건강하고 백신 접종을 완료한 사람에 대해, 자가격리를 통해 치료를 받게하는 제도는 대상범위를 확대하기로 했다. 접종을 완료한 35세 미만인, 임신 26주 미만 임산부를 대상에 추가한다.

■ 위드 코로나를 향한 정책
정부는 2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역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행동제한 조치를 11월 21일까지 4주 더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재택근무를 비롯해 집단활동, 음식점 실내취식 제한을 최대 2명으로 하는 조치 등을 계속 유지한다. 당초는 9월 27일부터 이달 24일까지 실시하고 종료할 예정이었다.

보건부는 방역대책을 단계적으로 완화하는 로드맵에 따라 코로나 규제정책을 실시하고 있다. 9월 27일부터는 ‘안정화’ 기간에 해당한다.

이번에 발표한 정책은 전 직장의 백신 접종 의무화 및 접종률의 추가적인 제고를 통해, 감염 시 중증화 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서서히 경제・사회활동을 재개한다는 계획의 일환이다. 보건부는 11월 21일까지 ‘안정화’ 기간을 연장, 경제활동을 안전하게 재개할 수 있는 초석을 다지겠다는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각료급 방역대책 실무반 공동의장을 맡고 있는 로렌스 웡 재무장관은 23일 기자회견에서, “(백신 접종률이 더욱 제고되면) 시간이 갈수록 면역력이 높아지며, 부스터 접종까지 추가되면 감염자가 증가하지 않는 상태로 각종 규제를 완화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련의 정책 추진을 통해 ‘위드 코로나’ 시대 경제활동 재개로 이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