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천공항 공동주최 서울국제작가축제, 17일간의 대장정 성공적으로 마무리
  • 한강, 다비드 그로스만 등 세계적인 작가와 독자 간 소통의 장 열려

24일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송출된 ‘2021 서울국제작가축제’ 폐막강연 행사에서 축사를 하고 있는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공동 주최한 '2021 서울국제작가축제'가 17일간의 일정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지난 24일 인천공항에서 성황리에 폐막했다.

올해로 10회째를 맞은 이번 축제는 문학작품을 통해 전 세계의 작가와 독자들이 소통하는 행사로, 한국문학번역원과  인천국제공항공사 서울문화재단 및 서울디자인재단이 공동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여 지난 8일부터 24일까지 진행됐다.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맨부커상 수상자인 한강과 다비드 그로스만 등 16개국 33명의(국내 17명, 해외 16명) 세계적인 작가가 참여해 △개·폐막 강연 △작가와의 대담 및 토론 △교차언어 낭독회 등을 진행하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 문학의 역할과 미래에 대해 논의하였다.

이번 축제개막에 앞서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 9월 한국문학번역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하며 폐막강연 및 인천공항 내 출품작 전시 등 서울국제작가축제 공동주최 및 한국 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협력을 강화하기로 하였다.

한편 이날 서울국제작가축제의 폐막강연 행사는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한국문화거리 및 제1교통센터 쉼터에서 사전 촬영 후 지난 24일 온라인 송출방식으로 진행되었으며  송출된 폐막강연에서는 소설 '소유의 문법'으로 2020년 이효석문학상 대상을 수상한 최윤과 '말 한 마리가 술집에 들어왔다'로 2017년 맨부커 국제상을 수상한 다비드 그로스만이 코로나 이후 완전히 바뀐 세계에서 문학의 할 일은 무엇인지 대담을 나눴다.

이날 폐막강연 뿐만 아니라 인천공항에서는 축제 기간 동안 참가 작가 33인의 작품 속 글귀를 일러스트와 함께 디자인해 탑승동 대기공간 등에 전시하고, 여객들이 출품작을 무료로 감상할 수 있도록 제1여객터미널 출국장 및 교통센터 대기의자 곳곳에 작품감상을 위한 QR코드를 부착해 국제작가축제의 성공적인 진행을 지원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김경욱 사장은 “제10회 서울국제작가축제의 공동주최를 통해 대한민국의 관문 인천공항이 한국 문학의 세계화를 위해 일익을 담당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인천공항을 한국의 문학 작품 등 다양한 콘텐츠를 포함하는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구현함으로써 여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감동을 제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