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기중앙회, 물가상승·기준금리 인상 중소기업 영향 연구용역
  • 정책자금 효율적 지원 필요···우량 중소기업 부도발생 방지해야

[사진 = 중기중앙회]


기준금리가 1%포인트 상승하면 중소기업의 이자비용이 8%포인트 넘게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양대 전상경 교수와 강창모 교수의 ‘인플레이션, 양적 완화 축소 및 금리 인상의 영향과 향후 중소기업 지원정책 방향’에 따르면, 기준금리가 1%포인트 오른다면, 중소기업이 부담하는 영업이익 대비 이자비용은 8.45%포인트 상승했다.

중소기업은 지난해 표본 기준 영업이익의 약 63%를 이자비용으로 지출하고 있다. 기준금리 1%포인트 상승하면 이자비용은 영업이익의 72%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업과 중견기업은 51.3%에서 56.43%로 5.13%포인트 오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물가상승도 중소기업의 영업이익에 악영향을 미치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생산자물가상승률이 1%포인트 오르면 중소기업 영업이익 감소폭은 0.27%포인트 감소했다.

이는 대기업(-0.09%포인트)의 3배 수준이다.

중소기업 순이익도 0.26%포인트 감소했는데, 대기업의 순이익은 오히려 0.02%포인트 상승했다.

원재료 가격 상승 시 중소기업은 대‧중견기업에 비해 가격 전가 능력이 상대적으로 낮아, 원재료 가격 상승분을 납품대금에 반영하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전 교수와 강 교수는 “글로벌 공급망 붕괴, 탄소중립에 대한 요구 증가 등으로 인해 추가 원가 상승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중소기업 대응능력 제고가 필요하다”며 “이를 위해 우량 중소기업에 대한 정책자금 지원과 원가 상승에 따라 일시적 유동성 위기에 빠진 기업에 선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원가 상승분에 대한 가격 전가가 어렵고, 원자재 가격 상승에 취약한 산업군에 속한 중소기업들에게 우선적 지원이 필요하다”며 “다만, 이러한 지원은 기업 폐업과 유지에 대한 경영자의 자발적 의사결정을 유도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지는 것이 합리적”이라고 조언했다.

양찬회 중소기업중앙회 KBIZ중소기업연구소장은 “금리인상 압력이 큰 상황이지만, 현 시점에서 기준금리 인상은 중소기업의 이자비용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책자금의 효율적 지원으로 우량한 중소기업이 유동성 위기로 부도발생을 방지할 필요가 있고, 회생 가능성이 높은 기업에 추가 신용 보증 등 정책자금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중기중앙회가 최근 유가‧원재료 가격 상승 등으로 발생하는 물가상승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추가 인상이 예상됨에 따라 중소기업의 영향과 향후 정책방향 제시를 위해 수행한 연구용역이다. 제조업으로 분류된 국내 외감 기업 2만1415개사(중소기업 2만255개, 대‧중견기업 1160개)의 2000~2020년 패널 데이터 실증 분석을 통해 진행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