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현대차 서비스 인프라 활용, 맞춤형 솔루션 제공
  • 1500개 초등·특수학교 무상 통학차량 방문 점검
현대자동차가 어린이 통학환경 개선에 앞장선다.

현대차는 전국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학생들의 통학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H-스쿨케어'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현대차의 서비스 인프라를 활용해 어린이들의 통학 이동수단을 보다 안전하고 쾌적하게 만드는 것을 목표로 통학차량 케어 서비스, H-스페셜 무브먼트 프로젝트 등 2가지 프로그램으로 이뤄진다.

현대차는 통학차량 케어 서비스를 통해 어린이 통학차량에 대한 무상 방문 점검·진단을 제공한다. 대상 차종은 다목적차량(MPV) 스타리아, 미니밴 스타렉스와 중형버스 카운티, 에어로타운, 그린시티 등이다. 통학 안전과 직결되는 전자시스템 고장, 엔진룸 상태 및 기능, 타이어 공기압 등에 대한 점검은 물론 워셔액·오일 등 주요 소모품 무상 교환도 지원한다. 차량 실내 공기 향균도 실시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지난 9월 교육부와 함께 서비스 희망학교 접수를 완료했다. 선착순 1500개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대상으로 올해까지 순차적으로 해당 서비스를 제공한다.

H-스페셜 무브먼트 프로젝트를 통해서는 서울 시내 특수학교의 통학차량과 전동휠체어 구입을 위한 기부금을 후원한다. 기존 보유 차량의 내구연한과 차량 운영 상황 등 소정의 심사기준을 통해 사전 선정된 나래·밀알·다니엘 3개교에 1억5000만원을 기부해 필요에 맞게 개조한 장애인 전용 통학차량(스타리아)을 구입할 수 있게 한다. 각 학교는 전동휠체어와 일반 휠체어 등도 제공받을 수 있다.

이 일환으로 현대차는 지난 22일 서울 강남구 일원동 밀알학교에서 최희복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상무), 남강희 현자지부 정비위원회 의장, 김정선 나래학교장, 최병우 밀알학교장, 이성만 다니엘학교감, 이정민 효창복지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스타리아 통학차량 및 휠체어 구입 지원 기부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우리 사회가 일상으로 복귀를 앞두고 등교 수업이 확대되는 가운데 지금은 어느 때 보다 어린이들의 안전한 이동수단에 관심을 기울여야 할 때"라며 "H-스쿨케어 캠페인'을 연례화하는 등 더 많은 아동들의 통학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자동차가 H-스쿨케어 캠페인을 통해 무상 방문 점검 및 항균 서비스 모습.[사진=현대자동차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