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재명-이낙연, 24일 회동 '정권재창출' 노력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24일 회동하고, ‘정권 재창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 전 대표와 이 후보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안국동에 위치한 한 찻집에서 만나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기 위해 정권 재창출에 힘을 모으자”고 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회동에서 “이미 발표한 바대로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며 “당원과 지지자께서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마시길 호소드린다”고 했다.

이어 “우리 모두가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그리고 누구든 마음에 남은 상처가 아물도록 당과 지도자들이 앞장서서 노력해주길 바란다”며 “저를 포함해 대선에서 뜻을 이루지 못한 분들께 제 마음을 담아 위로를 드린다.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후보께는 축하드리고 또 함께 해주신 모든 당원 지지자들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이 후보는 “우리 민주당은 김대중·노무현 대통령에 이어 같은 DNA를 가지고 있는 팀원이라고 생각한다”며 “제가 부족한 부분을 대표에게 채우고 수시로 조언하고 또 함께 정권을 재창출해서 국가 미래를 지금보다 훨씬 더 밝게 여는 길을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표가 품 넓게 모든 길을 수용해주시고 정권 재창출에 모든 일을 함께해 주겠다는 말씀을 현장에서 제가 실천으로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