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과학자 병풍 동원' 논란에 반박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발사 후 진행된 문재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발표 행사에 '과학자들이 병풍처럼 동원됐다'는 내용의 보도는 맞지 않다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2일 기자들과 만나 "우주를 향한 꿈이 담긴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의 발사 결과를 국민께 보고하면서 오랜 시간 도전정신과 인내로 함께해온 분들과 함께하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도 어제 헌신한 국내 연구자, 노동자, 기업인들에게 진심으로 격려와 존경의 인사를 드렸다"며 "그 자리에 그들이 함께하는 것은 지극히 자연스러웠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일부 언론은 문 대통령의 대국민 메시지 발표 행사에 한국항공우주연구원들이 자리한 것과 관련해 '뒷배경이 허전해 (청와대) 기획 책임자가 누리호 발사를 담당해온 과학기술자들을 병풍으로 동원했다'는 한 관계자의 말을 빌려 보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