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난해 정치적 사건 관련 대응 부적절"
  • 정의연 후원금 환수 주무부처 '외교부'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국회사진기자단]


정영애 여성가족부 장관은 22일 '여가부 폐지론'과 관련해 "여가부 본연 기능에 충실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22일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여가부 폐지 여론에 대한 입장을 묻지 이같이 답했다.

이날 야당 여가위원들은 윤석열·홍준표·유승민 등 주요 대권 주자들이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만큼 '여가부 무용론'을 전면에 내세웠다.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여가부 폐지론이 나오는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장관은 "지난해 여러 가지 정치적 사건들과 관련해 여가부가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부분들이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실제 지난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과 오거돈 전 부산시장 성비위 문제가 불거졌을 때 여가부가 잘못 운영되고 있다는 여론이 72%에 달했다.

다만, 정 장관은 박 전 서울시장 유족이 고인의 성추행 사실을 인정한 국가인권위원회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선 "행정소송은 방어권 행사로,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라고 할 수 없다"고 못박았다.

그보다는 유족 측 정철승 변호사가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 사건 피해자는 성추행을 주장하나 물증은 없다"고 올린 글이 2차 가해라고 판단했다.

윤미향 무소속 의원의 정의기억연대(옛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후원금 유용 혐의와 관련해서도 비판이 쏟아졌다. (윤 의원) 공소장 범죄 사실을 확인했느냐는 양 의원의 질의에 정 장관은 "저희가 관련된 부분에 관해서는 확인했다"고 답했다.

이어 후원금 환수 조치에 대해서는 "주무부처가 외교부"라며 "청산 절차를 통해 여가부 비용을 회수할 수 있도록 외교부에 재산보전 협조 요청을 2∼3월에 이미 했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