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환경 소형선박 및 선박추진시스템 제작 전문 업체인 빈센이 암모니아를 활용한 국산 수소 선박 개발에 나섰다.

빈센은 지난 21일 대전 소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에코빌딩 대회의실에서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씨이에스와 함께 '암모니아 분해 수소의 선박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암모니아(NH3)는 질소와 수소로 이루어진 화합물로 영하 253도 온도로 냉각해 액화하는 수소보다 높은 온도에서 액화가 가능하다. 또 수소 저장 밀도가 높아 같은 용기로 1.7배 더 많은 양을 수송할 수 있어 수소 경제 시대에 수소 운반 수단으로 주목받고 있다.

업무 협약을 맺은 기술들이 개발 완료되면 국내 기술로 암모니아를 분해한 수소의 이용이 가능해지며 액화 수소를 이용한 선박보다 더 먼 항속 거리를 가진 수소 선박 건조도 할 수 있게 된다.

빈센은 협약된 기술 개발에 110억 원을 투자, 개발될 암모니아 분해 활용 수소연료전지는 내년 하반기 선급 형식승인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칠환 빈센의 대표는 "각종 국제 환경 규제 및 국내 친환경 선박법에 맞춰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수소 경제가 손꼽히고 있으며 이에 따른 전환이 급속화되고 있다"며 "따라서 빈센은 국내 친환경 선박 기술을 선도하고 친환경 선박 주요 기자재 국산화를 위해 다양한 기관 및 기업과 협력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칠환 빈센 대표(오른쪽부터), 김종남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 강영철 씨이에스 대표가 21일 오후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에코빌딩 대회의실에서 열린 '암모니아 분해 수소의 선박 활용을 위한 업무 협약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빈센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