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1월 경제 변화를 통찰하는 ‘the 공감 인문학’ 운영

영천시청 전경[사진=영천시 제공]

경북 영천시(시장 최기문)가 시민들의 인문학적 갈증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이의 일환으로 영천시가 전문가들을 초빙 주제가 있는 인문학 콘서트 형식으로 진행하는 ‘The(더) 공감 인문학’ 11월 특강이 ‘시장경제와 호모 이코노미쿠스의 미래’ 이야기로 매주 수요일 4차례 시민들을 찾아간다고 22일 밝혔다.

호모 이코노미쿠스란 경제사회 속에서 살아가는 돈과 밀접한 현대인을 일컫는 신조어다.

이번 특강은 합리적인 경제인이 되기 위해 시장 경제의 역사와 구조에 대해 우선 알아보고, 소비자로서 상품을 바라보는 시각과 더 나아가 기업들의 트렌드를 살펴보며 다가온 4차 산업혁명 시대 사회적‧경제적인 변화 속에 합리적인 미래 선택을 모색하는 시간을 갖는다.

박종훈 대구카톨릭대 경영학 교수와 이승운 前사회과학연구소 선임연구원이 출강해 살아있는 경제 이야기로 변화하는 경제 상황의 이해와 대처 방법, 선택지를 친절히 알려주다.

특강은 25일부터 수강 신청이 가능하고 만 19세 이상 영천 시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고 모집 인원은 35명으로 수강료는 5000원이다.

영천시평생학습관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접수하며, 자세한 사항은 영천시 평생학습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최기문 영천시장은 “급격한 변화의 물결이 거세게 밀려오고 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이 거대한 변혁의 실체를 느끼지 못하고 있다. 특히 경제 분야는 더욱 어렵게만 느끼고 있는데, 살아있는 경제 인문학을 통해 시대 변화의 통찰과 미래를 함께 준비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