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019년부터 친환경 소재 데님 112개 스타일로 확장
  • 오가닉 티셔츠·에코 레더 등 친환경 제품 라인 늘려

[사진=이랜드]


이랜드가 운영하는 SPA 브랜드 스파오가 2023년까지 데님 라인 전체를 친환경 소재로 생산한다.

스파오는 2022년 내년 봄·여름(SS) 시즌에는 60%, 2023년까지 데님 상품 100%를 친환경 소재로 출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수량으로는 대략 100만장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스파오는 2019년 생산, 디자이너, 기획자, 마케터가 한 팀인 친환경 전담 조직을 세우고 국내 SPA 브랜드 중 최초로 친환경 소재를 사용한 데님 상품을 출시했다. 이후 상품성에 대한 업그레이드를 거듭하며 현재 112개 스타일로 확장했다. 현재 전체 데님 상품 중 친환경 제품 비중은 40% 수준이다.

스파오 관계자는 “친환경 소재 확보와 오존 가공, 생산 국가 환경 발전이라는 3가지 선순환 시스템이 갖춰지며 에코 데님의 비중을 늘릴 수 있었다”며 “고객에게 정직한 제품을 판매하자는 목표 아래 친환경과 상품성 모두를 잡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스파오의 에코 데님은 최고급 ‘RUC(RE-USED COTTON) 섬유’로 만들어진다. RUC 섬유는 원단 직조 과정에서 불필요하게 버려지는 최고급 섬유의 부산물들을 재가공해 만든 섬유다. 스파오는 전 세계적으로 가장 규모가 큰 프리미엄 데님 원단 업체인 터키의 ISKO, KIPAS 사의 원단을 사용하고 있다.

또 스파오 에코 데님에는 목화의 재배 과정에서 물과 살충제를 적게 사용하는 농법으로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줄이는 친환경 인증 면사 ‘코튼 USA’가 사용된다. 실용성과 친환경성을 두루 갖춰 전 세계적으로 최상의 코튼으로 인정받는 면사다.

가공 과정 역시 친환경적으로 바꿨다. 데님은 가공 과정에서 물과 염료의 사용이 높고 워싱을 위한 가공 단계가 매우 많은 제품이다. 데님의 시원하고 자연스러운 컬러를 위해서는 보통 40단계의 워싱 과정을 거치고, 한 벌 당 약 7000ℓ의 물이 필요하다. 이는 4인 가족이 5일간 사용하는 물의 양과 같다.

스파오의 에코 데님은 ‘오존공법’으로 만들어진 소재를 사용하고 있다. 오존공법은 환경친화적 가공 공법에서 20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공법이다. 오존 처리를 통해 워싱 효과는 극대화하면서 물과 약품의 사용을 최소화한다. 이 과정에서 화학물질은 95%, 물 최대 95%, 전기 최대 40% 절약된다.

생산 국가의 환경 발전을 위한 사회 공헌 캠페인 역시 활발히 진행 중이다. 에코 데님의 수익금의 일부는 스파오 데님 생산 국가 중 하나인 베트남에서 식수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수민족을 위해 쓰인다.

스파오 관계자는 “에코 데님과 더불어 오가닉 티셔츠, 에코 레더, 윤리적 패딩 충전재 등 다양한 친환경 상품으로 탄소 배출량과 물 소비량을 줄여 나가고 있다”며 “다양한 친환경 상품들을 앞으로도 많이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