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1일 주주총회서 자산매각·채권발행 안건 승인…구조조정 '진척'
 
※'중국 마이종목'은 주식시장에서 이슈가 되는 중국 종목을 소개하는 코너입니다. '마이'는 중국어로 '사다(買)'와 '팔다(賣)'를 모두 뜻하는 단어입니다. 영어로는 '나(My)'를 뜻하기도 하죠. 이 코너를 통해 아주경제 중국본부에서는 매일 독자들이 중국 증시에서 궁금해할 만한 종목을 소개합니다. <편집자 주> 
 
 
중국 4대 배드뱅크 중 하나인 화룽자산관리공사 산하 주식회사인 중국화룽(中國華融.02799.HK) 주식 거래가 곧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화룽자산관리공사가 부실 경영으로 유동성 위기에 빠지면서 중국화룽 주식은 지난 4월 1일부터 홍콩거래소에서 반년 넘게 거래가 중지된 상태였다.

중국화룽은 21일 홍콩거래소 공시를 통해 이날 열린 2020년 주주총회에서는 △지난해 재무 결산안 △남아있는 채권 한도(100억 위안) 발행 기간 연장 △ 최대 700억 위안어치 채권 발행 △총발행주식 수의 최대 20% 한도 내 신주 발행 △자회사인 화룽증권사 지분 72% 매각 등에 대한 안건을 모두 승인했다고 밝혔다.

중국화룽은 이를 통해 확보되는 자금은 "회사 운영 자금 보강과 부채 및 자산 구조 최적화, 비즈니스 개발 등에 쓸 계획이라고 밝혔다. 

화룽은 1999년 중국 정부가 부실채권 처리 전담을 위해 설립한 국유 자산관리공사(AMC, 일명 배드뱅크)로, 중국 재정부가 지분 과반 이상을 보유하고 있다. 그런데 지난 수년간 부실경영으로 디폴트(채무불이행) 위기에 빠지며 재무 건전성 우려가 커졌다. 실적보고서도 제때 발표하지 못하며 지난 4월부터는 홍콩 거래소에서 주식 거래도 중단됐으며, 글로벌 신용평가사들은 줄줄이 화룽 신용등급을 강등했다.

이후 지난 8월 중국 정부 주도 하에 중신그룹을 비롯한 대형 국유 금융사들이 화룽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약속하며 구제금융 패키지를 확보했다. 그로부터 석달 만에 자본금 충원과 채권 발행 계획을 내놓으며 구조조정에 진척을 보인 셈이다. 

이로써 6개월 넘게 중단됐던 화룽의 주식 거래도 곧 재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홍콩 경제일보는 이날 4월부터 중단된 중국화룽 주식 거래 재개에 청신호가 켜졌다고 봤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