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언제든 체포동의안 의결 준비돼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오전 서울 국회 본청 당대표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2일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둘러싼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말 공수처란 존재가 '빌 공(空)', '손 수(手)', 즉 '빈손'이 돼서는 안 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송 대표는 "국기문란 범죄 배후가 계속 드러나고 있다"며 "(공수처는)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을 왜 빨리 소환해서 수사를 하지 않느냐. 국회에서는 언제든 체포동의안에 의결할 준비가 돼 있으니 즉각 강제 수사에 들어가야 한다"고 피력했다.

이어 "손준성 검사는 사실상 지금 드러난 행위만으로도 탄핵소추 대상"이라며 "(공수처는) 대통령 선거가 본격적으로 되기 전에 빨리 결론을 내줘야지, 선거 국면에 들어가면 더 정치적 논란이 될 것 아니냐"고 거듭 물었다.

그러면서 재차 "신속한 수사로 공수처는 자신의 역할을 충실히 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국민의힘도 빨리 김웅 의원을 출두시켜 조사받으라고 하라"며 "왜 이렇게 비겁하게 도망을 다니느냐. 신속히 수사에 협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부연했다.

송 대표는 또 윤 전 총장의 부산저축은행 대장동 사업 대출 부실수사 의혹과 관련해 "이번에 김오수 검찰총장도 (국정감사에서) 다시 살펴보겠다고 했는데 부산저축은행 비위사건 부실수사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전두환 전 대통령 옹호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윤 전 총장이 페이스북에 사과 사진을 올려 추가 논란을 부른 데 대해서는 "제대로 사과해야지, 강아지한테 사과 주고 이런 식의 국민을 조롱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정말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국민의힘 자체에서도 분명한 지적이 필요하고 윤석열 후보는 반성하라"고 지탄했다.

윤 전 총장 발언 자체에 대해서도 "단순히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대한민국이 1980년 6월 항쟁 이후 지금까지 쌓아온 민주질서를 뒤집는 발언"이라며 혹평했다.

윤호중 원내대표 역시 "윤 후보는 전두환 찬양 망언 이전에도 대구를 찾아 '다른 지역이었으면 민란부터 일어났을 것'이라며 지역감정을 조장했다. 또 '손노동은 아프리카나 하는 짓'이라며 노동천대도 했다"면서 "지역주의, 노동천대, 인종차별, 이번에는 극우 본색까지 더해지며 바닥을 다 드러냈다"고 말했다.

이어 "밑천이 다 드러난 것은 국민의힘 지도부도 마찬가지"라며 "책임을 모르는 사람들이 높은 자리에 오를수록 국민만 불행해진다. 국민의힘은 또다시 말장난, 물타기로 어물쩍 넘기려고 한다면 기다리는 것은 국민의 준엄한 심판뿐"이라고 경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