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에 오전 “유감표명” 오후 “송구하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왼쪽)가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청년정책 공약 발표에 앞서 캠프 종합지원본부장인 권성동 의원, 김병민 대변인과 회견장으로 입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21일 ‘전두환 옹호’ 논란과 관련, “전두환 정권에 고통을 당하신 분들께 송구하다”며 사과했다. 앞서 윤 후보는 이날 오전 별도의 사과 없이 유감 표명에만 그쳤는데 이에 대한 비판이 이어지자 추가로 사과하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제 발언의 진의는 결코 전두환에 대한 찬양이나 옹호가 아니었다”며 이렇게 적었다.

윤 후보는 “독재자의 통치행위를 거론한 것은 옳지 못했다”며 “발언의 진의가 왜곡됐다며 책임을 돌린 것 역시 현명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정치인이라면 자기 발언이 늘 편집될 수 있다는 생각까지 해야 한다는 지적을 받아들인다”고 했다. 이어 “원칙을 갖고 권력에 맞설 때는 고집이 미덕일 수 있으나 국민에 맞서는 고집은 잘못이다”고 덧붙였다.

윤 후보의 사과는 발언 이틀이 지난 뒤에야 나왔다. 윤 후보는 지난 19일 부산 해운대갑 당원협의회를 방문한 자리에서 “우리가 전두환 대통령이 군사 쿠데타와 5·18(광주민주화운동)만 빼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그야말로 정치를 잘했다고 얘기하는 분들이 많다”며 “그거는 호남 분들도 그런 얘기를 한다”라고 말했다.

전날 대선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유승민 후보가 “5·18 광주민주화운동과 12·12 군사쿠데타를 빼고 전두환 정권을 평가할 수 있나”라고 비판했지만 윤 후보는 “곡해하지 말라”고 반박했다. 본인 발언의 진의를 왜곡하지 말라며 맞선 셈이다.

홍준표 후보는 “전두환이 공과를 따질 인물이냐”며 “어차피 사과할 일을 깨끗하게 사과하면 될 일을 갖고 무책임한 유감 표명으로 얼버무리는 행태가 한두 번이냐”고 했다. 이어 “왜곡된 역사 인식으로 대통령직을 수행할 수 있겠나, 제가 당 대표였다면 제명감이다”고 했다.

정치권은 물론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등 윤 후보에게 우호적인 인사들의 비판이 이어지자 윤 후보는 이날 “설명과 비유가 부적절했다는 많은 분들의 지적과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준석 대표도 윤 후보에 대한 우려의 뜻을 표했다. 이날 전남 여수를 방문한 이준석 대표는 전남 당협위원장 임명장 수여식에서 “경선 과정에서 우려를 살 만한 발언이 나올 때 당 대표로서 입장을 표명하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면서도 “윤 후보의 생각은 당의 공식적 생각과 배치돼 있다”고 했다. 이어 “(윤 후보에게) 호남의 기대치를 열화시키는 상황이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인 행보를 주문하겠다”고 했다.

한편 당내에선 윤 후보를 옹호하는 다소 무리한 발언도 나왔다. 김재원 최고위원은 “(전두환 정권 때는) 그렇게 희망이 좌절된 시대는 아니었다. 적어도 먹고사는 문제에 있어서는…”이라며 “부동산, 원전 정책 두 가지만은 문 대통령이 적어도 전 전 대통령한테 배웠으면 좋겠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