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구본무 회장, 3년간 3만9000개 청년 일자리 약속
  • KT·삼성·LG 총 8만1000개 창출…SK·현대차도 예정

김부겸 국무총리. [사진=유대길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가 앞장서서 추진 중인 '청년희망ON 프로젝트'가 순항하고 있다. KT와 삼성에 이어 LG가 세 번째 파트너로 합류했다.

21일 서울 마곡 LG사이언스파크에서 김 총리와 만난 구광모 LG그룹 회장은 향후 3년간 직접채용 3만명(연간 1만명씩)을 포함해 총 3만9000개 일자리 창출을 약속했다.

직접채용을 뺀 9000개 일자리는 산업 생태계 지원·육성을 통해 만들어질 예정이다.

우선 LG커넥트·오픈랩 등 스타트업 분야에 1500억원을 투자해 3년간 2000여개 일자리를 창출한다. 대학들과 산학연계로 맞춤형 교육과 현장 실무를 강화하는 채용계약학과를 기존 소프트웨어(SW)·광학·스마트융합 분야에서 배터리·인공지능(AI) 전공까지 확대해 5800개 일자리를 더한다. 사회적기업을 지원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프로그램인 LG소셜캠퍼스와 지역 청년 혁신가를 키우는 로컬밸류업 프로그램 등을 강화해 1200개의 청년 일자리를 추가로 만든다.

LG는 올해 LG전자가 휴대전화 단말기 사업을 접고, LX그룹을 분리하는 등 계열사 정비가 있었지만, 되레 고용을 10% 늘려 눈길을 끈다.

김 총리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총리직을 맡으면서 '일자리를 비롯한 청년들의 고민을 조금이라도 덜어야 한다'는 절박감으로 청년일자리 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LG가 이렇게 크게 화답해줘서 정말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 실리콘밸리를 넘고자 했던 고(故) 구본무 회장을 언급하며 "기업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청년 일자리를 늘려서 대한민국 미래를 위한 투자를 해보자"며 "LG사이언스파크에서 젊은이들의 열정을 통해 실현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에 먼저 동참한 KT와 삼성은 각각 3년간 1만2000개, 3만개 일자리 창출 계획을 밝혔다. 이날 LG가 약속한 3만9000개를 추가하면 총 8만1000개 청년 일자리가 새로 생긴다.

김 총리는 오는 25일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만나고, 다음 달 초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회동하는 등 프로젝트 추진에 속도를 낸다는 계획이다. 또 일자리와 창업에서의 미스매치를 해결하기 위해 청년 맞춤형 인재 양성, 청년 기술창업 활성화 관련 정책도 마련해 조만간 발표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 정부 측은 김 총리,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오영식 국무총리비서실장, 윤성욱 국무2차장이 참석했다. LG에서는 구 회장과 권영수 부회장, 박일평 LG사이언스파크 사장, 이방수 사장이 자리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