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회 외통위 국감..."北 SLBM 우리 군 능력으로 방어할 수 있어"

정의용 외교부 장관[사진 = 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21일 남북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기술을 비교하며 "우리 정부가 성공한 SLBM은 북한이 발사한 SLBM보다도 월등히 기능이 우세(하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외교부·통일부 대상 종합 국정감사에서 "북한의 이번 시험발사를 통한 SLBM의 능력은 우리 군의 능력으로 방어할 수 있다는 판단"이라며 "우리 국민들께서도 자신 있게 좀 알고 계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정 장관은 "(북한의 최근 SLBM 발사를) 심각하게 보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북한의 이번 SLBM 발사가 '전략적 도발'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시사했다.

정 장관은 '북한의 SLBM 발사가 전략적 도발이냐'는 국민의 당 이태규 의원 질의에 즉답하지 않으면서 "전략적 도발에 대한 분명한 기준은 '한반도의 전반적인 안보 상황에 매우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느냐'를 갖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에 정부가 강력하게 문제를 제기하지 않는다는 지적에는 "그냥 넘어가는 것이 아니고 유감 표명을 하고 그때그때 지적한다"고 반박했다.

북한은 지난 19일 신형 미니 SLBM을 시험 발사했으며, 청와대는 '깊은 유감'을 표명했다. 

앞서 우리 군은 지난달 15일 충남 태안 소재 국방과학연구소(ADD) 안흥종합시험장에서 3000톤급 해군 잠수함 ‘도산 안창호함’에 탑재된 SLBM을 수중에서 발사, 목표지점에 명중시키는 데 성공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