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사옥. [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의 스마트스토어가 일본에서 '마이스마트스토어(MySmartStore)' 서비스로 출시된다.

네이버는 21일 마이스마트스토어를 일본에 베타 오픈하고 판매자를 모집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마이스마트스토어는 일본 판매자들이 무료로 스토어를 만들고 관리할 수 있는 온라인 스토어 제작 서비스다. 라인 메신저의 공식계정과 연동돼 이용자들과 소통할 수 있다. 스마트스토어처럼 판매 전략에 도움이 되는 분석 데이터를 제공하는 등 스토어 개설부터 고객 관리까지 원스톱 솔루션이 제공된다.

네이버는 내년 3월 말까지 스토어를 개설한 판매자를 대상으로 1년간 '판매수수료 무료 캠페인'를 진행한다.

마이스마트스토어는 라인 메신저와의 연계를 시작으로 향후 Z홀딩스와의 협업으로 확대된다.

네이버 관계자는 “스마트스토어 기술 경쟁력과 SME(중소상공인)와 상생하는 이커머스 생태계를 일본에서도 펼쳐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