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신한은행 제공]

신한은행이 20일 첫 거래 고객의 목돈 마련을 지원하는 '신한 안녕, 반가워 적금'을 출시했다.

신한 안녕, 반가워 적금은 월 최대 50만원까지 입금 가능한 1년제 자유적립식 상품이다. 첫 급여이체, 적금가입, 신용카드 신규 등 주요 금융거래를 신한은행과 처음 함께 하는 고객의 목돈 마련에 도움을 주고자 쉽게 달성할 수 있는 우대금리 요건으로 구성됐다.

최고 이자율은 연 4.0%로 기본 이자율 1.0%에 4가지 우대금리 제공요건인 △첫 급여이체 △첫 적금 가입 △신한카드 첫 신규 및 신한은행으로 결제계좌 지정 △이벤트·제휴사를 통한 가입 중 2개 이상을 달성하면 우대이자율 3.0%, 1개만 달성했을 땐 우대이자율 2.0%를 제공한다.

또한 신한은행을 기존 거래하던 고객도 우대금리 제공 요건에 해당하면 금융거래를 추가해 우대금리를 받을 수 있다. 특히 직장인의 급여이체가 아니더라도 급여클럽을 통해 월 소득 누적금액 50만원 이상을 신한은행에 입금하면 우대금리 조건을 충족해 연금소득자, 주부, 아르바이트생 등 다양한 소득을 가진 고객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첫 금융거래를 시작하는 고객님들에 대한 반가운 마음과 기존 거래 고객님들의 새로운 거래를 환영하는 마음에서 신한 안녕, 반가워 적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고객님들께 더 쉽고 편안한, 더 새로운 금융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