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광대역 고속 광센서로 자율주행자동차 등에 활용 가능

(왼쪽부터)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이찬호 석사과정생·유건욱 교수와 허준석 아주대 전자공학과 교수. [사진=숭실대 제공]

 
이찬호 숭실대 전자정보공학부 석사과정생(유건욱 전자정보공학부 지도교수)과 허준석 아주대 전자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공동으로 연구한 '초고속 광대역 광센서를 위한 p-형 텅스텐 다이셀레나이드/n-형 저마늄 이종접합 반도체 설계'가 국제학술지에 실렸다.

숭실대는 공동연구팀의 연구가 재료 분야 국제학술지인 '어드밴스드 펑셔널 머터리얼즈(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온라인판에 게재됐다고 19일 밝혔다.

공동연구팀은 4족의 저마늄(Germanium) 반도체와의 이종접합 구조를 시도한 끝에 광대역 고속 광센서를 개발했다. 공동연구팀이 개발한 광대역 고속 광센서는 가시광과 적외선을 동시에 검출할 수 있어 우리 눈에 보이는 가시광 이미지뿐 아니라 적외선 이미지 확보가 가능하다. 낮에는 가시광을 이용해 사물을 인식하고 야간에는 적외선으로 장애물을 확인할 수 있어 운전자 보조 시스템, 자율주행 자동차 등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해당 반도체 접합 구조를 이론적인 계산(DFT)으로 예측하고 이온 주입 공정의 포괄적인 전산모사(TCAD)를 통해 제안된 이종접합 광센서가 목적에 따라 반응 속도나 반응도 측면에서 최적화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유 교수는 "기존 화합물 반도체보다 공정이 단순하고 비용이 저렴할 뿐 아니라 실리콘 방식과 집적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고속의 광대역 광센서를 활용할 수 있는 범위는 무궁무진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해당 연구는 장지원 연세대 시스템반도체공학과 교수, 금현성 연세대 전자공학과 교수 연구팀이 공동저자로 참여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 나노융합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과 한국연구재단(NRF) 차세대지능형반도체기술개발사업, 기초연구실지원사업 지원을 받아 수행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