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인들의 여러 가지 일 기억 못 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왼쪽)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 주호영 의원이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가진 후 손을 맞잡아 들어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은 주호영(5선·대구 수성갑) 국민의힘 의원이 18일 윤 후보에 대한 2030세대의 지지율이 낮은 것과 관련, “20~30대는 정치인들의 여러 가지 일들은 잘 기억하지 못하고, 지금 가까이 뉴스를 접하고 보는 이런 것 갖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어서 그런 것 아니냐”고 말해 ‘청년 비하’ 논란이 일고 있다.

주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렇게 말했다. 진행자가 ‘단편적인 인상이 너무 많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그렇다고 본다”고 했다.

주 의원은 아울러 호남 지지율과 관련, “특정 후보(홍준표)는 호남에서 20~30%대 지지가 나온다. 우리 당이 호남에서 가장 많은 득표를 했을 때가 10.2%인가 그렇다”며 “역선택의 문제가 나오고 있다”고 했다.

주 의원 발언이 알려지자 다른 주자들 캠프에선 일제히 비판이 나왔다. 홍준표 캠프 여명 대변인은 “문제의 원인을 자신에게서 찾지 않고 청년의 인식만 탓하는 태도”라며 “이런 인식을 갖고 있으니 윤 후보에게 ‘공정과 상식’을 기대했던 많은 청년들이 윤 후보에게 등을 돌리고 있는 것”이라고 했다.

유승민 캠프 이효원 대변인은 “불과 6개월 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청년 세대에게 역사에 대한 경험치가 낮다’고 하며 청년들의 지지를 받지 못하고 낙선한 후보에 대한 기억은 없느냐”며 박영선 전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의 예를 들었다. 이어 “청년들의 선택에 대해 어떠한 낙인효과를 노리시는 것인지, 별로 좋지 않은 전략을 구사하시는 것 같다”고 했다.

원희룡 캠프 박기녕 대변인은 “윤 후보가 조용하니 선대위원장이 실언인가”라며 “젊은 세대를 인식하는 수준이 그래서야 2030의 지지를 이끌어낼 수 있겠나”라고 했다. 그러면서 “윤 후보는 캠프 이름을 실언캠프로 바꾸고 싶지 않으면 주호영 위원장에게 즉각 사과를 이끌어내고, 참모들의 입단속을 단단히 하는 게 좋을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