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만배 몰라...인터뷰 이후 한 번도 만난 적 없어"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선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대장동 개발 사업의 '실세'로 지목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개인적으로 배신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하기 전 취재진들과 만나 '야당에서 이 후보와 유 전 본부장 간 관계에 대해 집중적인 공세를 펼칠 것 같다'는 지적에 이같이 밝히며 "(의혹이) 사실이라면 다시 한번 인사권자로서 직원 관리를 100% 완벽히 못 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그는 "저도 아직 믿기지 않는 상황인데 국가기관이 수사해보니 유착 가능성이 높다고 법원이 구속까지 했으니 뭔가 잘못이 있을 것"이라며 "참으로 안타깝다"고 부연했다.

이 후보는 화천대유자산관리 대주주 김만배씨에 대해서도 "알지 못하는 사람"이라며 "언론이 보도한 대로 인터뷰를 하러 왔던 분이라 전화번호를 기록하고 있는 정도다. 그 이후에 한 번도 만난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개발 사업 추진 과정에서 야당의 훼방에도 최대한의 공익 환수를 한 것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피력했다.

이 후보는 "이 사건은 줄기와 본질을 보면 명확하다"며 "100% 공공개발을 국민의힘이 막았고 민간업자들의 불로소득을 국민의힘 정치인이나 국민의힘과 가까운 인사들이 나눠 가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장물을 나누는 사람이 도둑이고 돈을 받은 자들이 범인"이라며 "지금 개발이익이 상승했지만 (민간이 챙긴 몫은) 4000억원 정도고,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현재 가치로 따지면 7000억원 가까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더불어 "그런 것을 계산하지 않더라도 성남시가 회수한 것은 5800억원 가까이가 된다. 6대4 정도로 성남시 몫이 많다"며 "(야당이) 자꾸 곁가지의 곁가지, 지엽 말단부분을 드러내고 특별한 문제가 있는 것처럼 만들고 있지만 국민들은 본말을 전도하려는 부당한 시도, 비정상 행위에 대해 얼마든 본질을 보실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있는 사실을 그대로 설명드리고 국감이라는 공간을 활용해 본질과 줄기를 뚜렷하게 보여주면 된다"면서 "마침 국민의힘도 개발이익 환수를 100% 해야 한다고 태세전환을 해서 말하기 때문에 망국의 원인인 부동산 투기와 토건비리를 원천적으로 봉쇄할 기회다. 앞으로 국민의힘의 협조를 받아 개발이익 완전환수제 등 제도적 장치를 만들겠다"고 피력했다.

이 후보는 또 야당이 경기도의 국감 자료 제출이 미흡하다고 주장하는 데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다. 도정사 유례 없는 4600건의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며 "의원들이 마치 경기도가 뭔가 숨기는 것처럼 주장하기 위해 정치적 쇼를 하는 것"이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