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붉은색 포도로 작황 좋아… 새소득 작목 기대

홍주씨들리스[사진=상주시 제공]

“품종 다양화로 한 품종의 과잉 생산을 막고 수입 과일에 대응할 수 있도록 ‘홍주씨들리스’ 외에도 유망 신품종을 선도적으로 보급하는 등 지역 농산물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하겠습니다”

상주시농업기술센터(소장 최낙두)는 품종 다양화와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7년부터 보급한 국내 육성 포도 품종인 ‘홍주씨들리스’를 18일 첫 출하했다.

이번에 출하한 홍주씨들리스는 경북 상주시 화동면(김시호, 장경석 농가)의 약 7000㎡에서 재배 중인 것으로 서울청과에 2kg당 2만7000원에 출하돼 기존 품종 가격을 능가한 효자 품목으로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올해는 농가수와 면적이 적어 출하량이 적지만 내년부터는 수확량 증가와 면적 확대를 통한 단지화로 상주지역 특화작목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이렇게 되면 국내는 물론 수출을 통해 우리 품종의 우수성을 전 세계에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홍주씨들리스 품종은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에서 개발 보급한 품종으로 껍질째 먹을 수 있는 붉은색의 포도로 아삭한 식감에 높은 당도와 고유의 향이 있다.

홍주씨들리스는 품종 다양화에 기여하는 등 경쟁력 향상이 기대됨에 따라 2017년부터 시범 사업을 통해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