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 정도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갈수록 수준 낮아져 짜증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8일 대선 경선 2차 컷오프 결과에 대해 ‘부정선거’ 주장을 펴고 있는 황교안 전 대표를 향해 “각자의 이익을 위해 당에 해가 되는 주장을 지속할 경우 단호하게 조치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2차 경선 결과에 대해 음모론적 시각으로 문제 제기하는 분들에 대해 단호히 경고하겠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일부 유튜버들과 야합해 선거 부정론을 내세우는 분들이 있다”며 “지금까지 지켜만 보고 있었는데 당 공명선거추진단장 김재원 최고위원이 그들이 제기하는 여러 의혹에 대해 진상조사하고 결과를 발표했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과도한 의혹 제기나 주장이 있으면 윤리위를 통해서 철저하게 엄단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진짜 이 정도면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며 “갈수록 수준이 낮아지는 데 깊은 짜증을 느낀다”고 했다.
 
이어 “이렇게 직설적으로 얘기하는 이유는 총선 이후 부정선거 주장하다가 스스로 명예를 갉아먹고 추락하는 정치인이 종종 있는데, 그 길을 따라가는 정치인이 없어졌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황교안 전 대표는 지난 14일 경선 과정 자료 공개 및 경선 중단 가처분 신청을 하고 “부정 경선 의혹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며 “부정 경선은 당원들과 국민들의 소중한 참정권을 유명무실하게 만드는 범죄”라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