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배송기사가 풀필먼트 센터에서 출고된 상품을 고객에게 전달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제공 ]

CJ대한통운은 용산전자상가 전자제품 주문정보 통합 플랫폼 '이커먼트'와 함께 전자제품의 물류 전 과정을 통합 수행하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본격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두 회사는 지난 8월 전자제품 맞춤형 풀필먼트 서비스 구축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다.

CJ대한통운은 19일부터 ‘이커먼트’ 입점 도소매상들의 상품을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센터에 입고한 후 온라인 주문에 맞춰 25일부터 배송한다는 방침이다. 포장, 출고, 배송 등 도소매상들이 직접 수행하던 물류 작업을 CJ대한통운이 통합 수행함으로써 창고 유지와 물류 업무, 매장 운영에 대한 부담을 해소해주는 것이다.

풀필먼트 운영으로 물류 효율성이 향상되면서 소비자들의 서비스 체감도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CJ대한통운 측은 전했다. 기존 3단계(판매자-택배집화-소비자) 과정이 2단계(풀필먼트 센터-소비자)로 간소화되고 상품 준비와 출고작업 시간이 단축됨에 따라 소비자들에게도 더 빨리 배송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개별 도소매상들이 물류를 수행하는 방식과 비교 시 배송시간이 약 1~3일가량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CJ대한통운은 택배 허브터미널과 연계해 '오늘 주문, 내일 도착' 서비스도 제공한다. 일반 택배의 경우 포장시간, 집화시간을 고려해 15시에 주문을 마감하는 반면 CJ대한통운 풀필먼트 서비스는 출고 작업 완료 후 곤지암메가허브로 바로 발송하기 때문에 24시까지 주문한 상품도 다음날 배송될 수 있다. 곤지암메가허브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물류터미널로 상품을 전국으로 보내는 '허브(Hub)' 역할을 수행한다.

CJ대한통운은 앞으로 전자 풀필먼트 서비스를 안정적으로 운영하고 향후 컴퓨터‧소형제품 등 취급상품을 점차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안재호 CJ대한통운 이커머스본부장은 "전문성, 기술력, 자동화 설비를 기반으로 높은 수준의 풀필먼트 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오프라인 판매 축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용산전자상가 판매자들이 물류 걱정 없이 판매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