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원(2D) 그래픽 기반 협업솔루션 '개더타운'의 가상세계에서 안랩 임직원의 초등학생 자녀들이 미술·소프트웨어(SW) 융합 교육을 받았다.

안랩은 지난 16일 임직원 초등학생 자녀 대상으로 메타버스를 활용한 코딩교육 행사인 '안랩 임직원 자녀 코딩캠프: 메타버스 타고가는 코딩미술 여행'을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메타버스는 가상세계를 기반으로 현실과 유사한 활동이 이뤄지는 공간을 의미한다.

이번 코딩캠프 행사는 지난 16일에 이어 오는 23일과 30일까지 3회에 걸쳐 코딩교육을 진행하도록 구성됐다. 미술과 SW 융합 교육을 주제로 스크래치 활용 코딩실습, 코딩과 하드웨어를 융합한 미술수업, 코딩 활용 미술사(史) 학습 등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안랩은 교육콘텐츠기업 에이스코드랩과 함께 개더타운의 가상세계에 가상 강의실, 실습실, 상호교류 공간을 구현하고 참가자들이 코딩교육에 몰입할 수 있도록 유도했다. 교육에 참가한 안랩 임직원의 초등학생 자녀들은 가상세계 속을 이동하며 다른 참가자와 교류하고 코딩실습 등을 수행했다.

주설우 안랩 엔진개발팀 수석연구원의 자녀 주이준 군은 행사 참가 소감으로 "다른 친구들과 함께 메타버스에서 재미있게 코딩을 배울 수 있어 좋았다"라며 "앞으로 코딩을 더 공부해 나만의 게임을 만들어 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안랩 임직원 자녀 코딩캠프에 참가한 한 가족이 코딩실습을 하고 있다. [사진=안랩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