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업계 최초 1:1 화상 상담서비스 'e-디테일러' 연계해 전문 상담도 가능
앞으로 소비자들은 PC·모바일 기기 등을 활용해 시·공간의 제약 없이 삼성전자 제품을 체험하고 구매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가상현실(VR) 기술을 이용한 ‘삼성 VR 스토어’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VR 스토어를 통해 소비자들은 제품 체험, 전문적인 상담 등을 통해 제품을 간편하게 구매할 수 있다.

삼성 VR 스토어 매장은 1층 모바일, 2층 영상·가전 코너로 구성됐으며 소비자들은 매장을 구석구석 자유롭게 둘러보고 냉장고, 세탁기 등의 문을 열어 내부 사양을 확인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VR 스토어와 비대면 화상 상담 서비스 ‘e-디테일러’를 연계해 전문적인 제품 상담도 제공한다.

지난 6월 국내 가전 업계 최초로 도입한 1:1 맞춤형 화상 상담 서비스인 e-디테일러는 별도의 애플리케이션(앱) 설치나 고객의 얼굴 노출 없이 전국 33개 매장의 전문 상담사와 연결, 오프라인 수준의 실시간 상담을 제공한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올해 6월 서비스를 도입한 뒤 3개월 동안 월 상담 건수가 4배가량 증가했다. 삼성전자는 e-디테일러 서비스에 연동되는 매장을 늘린다는 계획이다.

권금주 삼성전자 한국총괄(상무)은 “변화하는 소비자와 유통 환경을 반영해 선보인 삼성 VR 스토어와 e-디테일러 서비스는 소비자들에게 시·공간 제약 없이 안전하고 편리한 구매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체계적인 소비자 분석을 통해 온·오프라인을 연계한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 제품 전문 상담사(디테일러)가 삼성 디지털프라자 삼성대치점에서 가상 현실(VR)로 비대면 제품 체험과 쇼핑이 가능한 ‘삼성 VR 스토어’를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