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경식 전 한국은행 총재  [사진=연합뉴스]


김영삼 정부에서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 한국은행 총재 등을 지낸 이경식씨가 15일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8세.

1933년 경북 의성 출신인 이 전 총재는 1957년 고려대 상대를 졸업하고 1981년 미국 미네소타대 대학원을 수료했다. 1957년 한은 조사부에서 공직에 첫발을 디딘 뒤 경제기획원 기획국장(1971년), 체신부 차관(1976~1979년)을 거쳐 대우자동차 사장(1987년), 한국가스공사 사장(1991년) 등 민간·공기업 대표를 역임했다.

문민정부 출범 후 초대 부총리 겸 경제기획원 장관(1993년)에 취임했고, 한은 총재(1995~1998년)까지 이어 맡아 YS 정부의 대표적 경제관료로 꼽힌다.

특히 부총리 시절에는 한은 입행 동기였던 당시 김명호 한은 총재와 호흡을 맞춰 금융실명제 정착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외환위기 당시에는 1997년 12월 임창렬 당시 경제부총리와 함께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지원서에 서명했다.

1999년 국회 IMF 환란 조사특위에 한은이 제출한 보고서에서 따르면, 이 전 총재가 이끌던 한은은 IMF에 구제금융을 신청하기에 앞서 8개월 전인 1997년 3월 외환위기의 조짐을 느끼고 IMF 긴급자금의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전 총재는 한은의 독립성과 금융감독 체계 개편에도 큰 기여를 했다. 한은이 가진 은행감독 기능을 은행감독원에 보내는 대신 한은 통화정책의 독립성을 강화하는 내용의 개편안을 강경식 부총리 겸 재정경제원 장관과 만들었다. 당시 한은 내부에서 반발 여론이 컸지만 이 결정이 훗날 한은의 통화정책 독립성에 초석이 됐다.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장례식장 31호실에 마련됐으며, 발인은 18일 오전 11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