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낙연 지지자 60~70%, 절대로 이재명에게 안 갈 것"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의 가장 껄끄러운 경쟁상대를 윤석열 전 검찰총장으로 꼽았다. 내년 대선에서 야당 후보가 승리할 가능성은 60~70%로 점쳤다.

김 전 위원장은 15일 오전 CBS 라디오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의 경우 지금 현재로서 보면 제일 껄끄러운 상대가 윤석열일 것”이라며 “윤석열이란 사람은 원래 사실 대통령을 하려고 생각도 안 했던 사람인데, 검찰총장을 하는 과정에서 나가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결국에 가서 윤석열이 돼야 무슨 새로움을 시작할 수 있지 않겠느냐”라고 평가했다.

윤 전 총장의 주술‧정법 스승‧실언 논란에 대해서는 “그 자체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의미가 없다”고 했다.

그러나 이 후보와 관련된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서는 LH(한국토지주택공사) 민심이 지금 대장동으로 연결되는 느낌이라고 분석했다.

김 전 위원장은 “대장동 의혹은 대선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도 민주당이 상상한 것과 정반대 선거 결과가 나왔었는데, 그와 같은 결과가 내년 본선에서도 나올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가 대장동 의혹에 대해 반발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는 “‘관계 있다, 없다’는 것은 본인이 하는 얘기고, 떳떳하고 자신이 있으면 특검을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또 민주당이 이번 경선을 치르고 난 뒤 분열됐다고 평가하며, ‘원팀’을 이룰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낙연을 지지했던 사람 중에서 60~70%는 절대로 이재명한테 안 갈 것”이라며 “형식적으로는 원팀을 하는 것이지만, 사람의 마음은 바꿀 수 없다. (이 전 대표가) 선거대책위원장으로 합류한다고 할지라도 자신을 지지했던 사람까지 다 끌고 가기는 힘들 것”이라고 평가했다.

내년 대선의 경우 야당 승리의 가능성을 60~70%로 예측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늘 기본적으로 내년도 선거에서 야권이 승리할 가능성이 60~70%가 된다고 얘기했다”며 “최적의 후보는 없고 차선을 찾다가 차선이 없으면 차차선이라도 찾아서 뽑는 것이 아마 국민에게 강요된 선택이라고 본다”고 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