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사진=농협 제공]


농협상호금융은 자사 마이데이터 서비스가 14일 금융보안원이 주관한 보안 취약점 점검을 국내 최초로 통과했다고 15일 밝혔다.

지난달 27일 금융보안원이 벌인 기능 적합성 심사를 통과한 데 이은 성과다.

오는 12월 1일 본인신용정보관리업(마이데이터) 본격 시행을 앞두고 국내 1호로 마이데이터사업 안정성을 인정받는 결과라고 회사는 설명했다.

농협상호금융 마이데이터는 NH콕뱅크·NH스마트뱅킹에서 '마이농가 손익분석' 등 농업인 특화, 가계부, 신차·중고차 구매 등 비금융 생활밀착형 서비스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