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대사 "한국과의 핵잠수함 기술 교류, 현재로선 할 수 있는 말 없다"

최지현 기자입력 : 2021-10-15 00:05
필립 르포르 한국 주재 프랑스 대사가 자국과 우리나라의 핵 추진 잠수함 등 국방기술 교류 가능성에 대해 한발 물러섰다. 앞서 르포르 대사는 미국·영국·호주의 군사·안보·외교 협력체인 '오커스(AUKUS)'로 불거진 미국과 프랑스 사이의 외교 갈등 사태 속에서 해당 가능성을 시사하기도 했다.

14일 르포르 대사는 관련 질문에 크게 미소를 지으며 "핵 추진 잠수함을 말하는 것 같은데, 현재 저로서는 할 수 있는 말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르포르 대사는 서울 서대문구 주한 프랑스대사관에서 조찬 간담회를 열고 프랑스 정부 차원에서 국제적으로 개최하는 자국의 미식 문화 홍보 행사인 '구드프랑스(Goût de France)'를 소개했다. 간담회 이후 르포르 대사는 본국의 오커스 사태 수습 과정과 한·불 양국 관계의 후속 영향에 대한 본지의 질의에 간략히 답변했다.
 

14일 서울 서대문구 주한프랑스대사관에서 조찬 간담회를 개최한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사진=최지현 기자]


르포르 대사는 "프랑스와 미국의 양국 정상이 직접 얘기를 나눴고, 이후 미국 주재 (프랑스) 대사와 호주 주재 대사도 (부임지로) 복귀했다"면서 본국이 미국과의 논의를 통해 오커스 사태를 원만하게 수습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앞선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의 말처럼 이는 '여전히 시간과 노력이 필요한 일'이며 (사태 정상화는) 관련 논의를 진행하는 관계 당국자들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오커스 출범으로 촉발한 미·불 외교 마찰 사태가 여전히 현재 진행 중이지만, 사태 정상화까진 구체적인 시기를 특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르포르 대사는 그러면서 "프랑스는 여전히 인도·태평양 지역에 소속해 있다"면서 "프랑스는 이 지역에 영토를 보유하고 있고, (국가) 이익을 산출하고 있으며, 또한 프랑스만의 비전을 가지고 있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이는 앞서 프랑스 당국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자주적인 전략을 전개하겠다고 표명한 방침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피력한 것이다.

앞서 르포르 장관은 지난달 18일 오커스 사태와 관련해 긴급 기자 간담회를 진행하며 프랑스 당국이 우리나라와 국방기술을 협력할 의향이 있음을 시사해 이목을 끌었다.

당시 르포르 대사는 "프랑스는 당연히 한국과 핵폐기물 재처리 기술 등의 거래·협력을 진정으로 원하고 있으며, 이는 민수용이기에 (군사 기술과는 논의의) 범위가 다르긴 하다"며 여지를 남기면서도 "프랑스는 군사 기술에서도 핵잠수함과 항공모함 건조까지 모든 기술을 모두 가지고 있는 나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프랑스는 관련 기술 분야에서 유일무이한 국가"라며 "핵잠수함부터 항공모함까지 미국의 기술은 어느 것도 필요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한, 르포르 대사는 프랑스 당국의 인도·태평양 전략과 미국과의 외교 관계에 대해서는 "향후 프랑스 정부가 미국과의 동맹 관계를 파기하진 않겠지만, 보다 균형적인 협력 관계를 추구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르포르 대사는 "프랑스는 프랑스만의 수단과 비전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본국이 "독자적인 판단에 따라 해당 지역에 자주적이고 지속적으로 관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지난 9월 15일(현지시간) 미국·영국·호주 3국은 '오커스(AUKUS)'를 발족하며, 향후 18개월간 호주에 미국과 영국의 핵 추진 잠수함 기술을 이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과거 2016년 호주와 프랑스가 체결한 560억 유로(약 78조원) 상당의 잠수함 수주 계약이 파기되자, 프랑스 측은 주미·주호주 대사를 본국에 소환하며 크게 반발했다.

이후 지난달 22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사태 수습을 약속했고, 양국은 관련 논의를 진행 중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사진=AFP·연합뉴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