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가발전 프로젝트ㆍ소통 플랫폼ㆍ신기업가 정신 확산 논의
경제계가 '신(新) 기업가 정신 확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대한⋅서울상공회의소는 13일 오후 서울시 중구 상의회관에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의 취임 후 두 번째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코로나, 4차산업혁명, 지구환경변화 등 급변하는 환경에서 이제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은 물론 국가경제 발전을 위한 기업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서도 진지한 고민이 필요한 때"라며 "상의가 추진하는 일련의 사업들이 작은 변화를 만들어 나가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회의 의제는 △국가발전 프로젝트 △국민소통 플랫폼 △새로운 기업가정신 확산 방안 등이다. 이는 최태원호의 취임 일성인 '사회와 공감하는 신 기업가 정신'과 맞닿아 있다. 회장단은 새로운 소통 문법을 통해 우리 사회에 만연한 반기업 정서를 해소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 3대 의제.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회의에는 대기업부터 중소기업까지 기업의 주요 대표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최 회장을 비롯해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이형희 SK SV위원장, 이방수 LG 사장, 이동우 롯데지주 사장, 권혁웅 한화 사장, 서경배 아모레퍼시픽 회장, 김남구 한국투자금융지주 회장, 이우현 OCI 부회장,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우태희 대한·서울상의 상근부회장 등 회장단 12인이 자리했다.
  
회장단은 국민들과 협력에도 나서기로 했다. 현재 서류 심사 중인 '2021년 국가발전 프로젝트 공모전'의 우수 아이디어 멘토링에도 직접 나설 예정이다. 공모전은 지난 9월 24일 접수가 마감된 후 현재 4700여 팀의 아이디어(7200여 명 응모)를 접수받아 서류심사 중이다. 기업인의 손으로 보다 진화된 아이디어들은 국민의 지지 속에 연말 최종 오디션을 치를 예정이다.  

회의에서는 경제계 의견수렴 채널인 '대한상의 소통 플랫폼' 개설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기업이나 일반 국민이 경제·사회 현안에 대해 의견을 개진했다. 토론과 투표를 통해 이를 공론화시키는 장을 마련하겠다는 취지다.

끝으로 회장단은 새로운 기업가정신을 확산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상의는 지난 6개월간 분야별 간담회와 국민소통프로젝트를 통해 모아진 국민 3만 여명의 목소리를 회장단과 공유했다. 이날 모인 서울상의 회장단은 "국가발전의 새로운 모델과 다양한 사회문제의 해법 모색을 위해 경제계가 국가와 국민 관점에서 문제를 재정의하고 보다 적극적인 역할과 책임을 수행하자"는데 뜻을 모았다.
 

10월 13일 오후 서울시 중구 상의회관에서 열린 서울상의 회장단 회의 모습.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